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8076 0202019082454568076 06 0603001 6.0.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MK뮤직]빅히트가 `기록소년단` BTS를 기록하는 법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표준국어대사전상 기록(記錄)의 사전적 의미는 두 가지다. 하나는 ’주로 후일에 남길 목적으로 어떤 사실을 적음 또는 그 글’을 뜻한다. 이외에 ’운동 경기 따위에서 세운 성적이나 결과를 수치로 나타냄. 특히, 그 성적이나 결과의 가장 높은 수준’을 의미하기도 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기록소년단’이라는 칭호를 받고 있는 자사 소속 아티스트 방탄소년단 기록에 나섰다. 한국, 아시아를 넘어 세계 음악시장에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을 ’영속적’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문화콘텐츠 산업과의 결합을 시도하고 있는 것. 국내 엔터업계에서 유례 없던, 유·무형의 ’꿈의 기록’이다.

지난 21일 열린 ’공동체와 함께 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에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가 그리는 IP(Intellecual Property, 지적재산권) 사업에 대해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 설명하며 브랜드 IP와 스토리텔링 IP를 언급했다.

그는 브랜드 IP에 대해 "음악산업으로 한정하지 않고 라이센스 캐릭터, 게임, 출판, 팝업스토어 등으로 확장해 팬들과 만날 기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소비재산업, 콘텐츠산업, 디지털산업, 오프라인공간재산업으로 확장해 고객, 팬들의 모든 라이프스타일에서 즐기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빅히트는 이미 네이버 라인과 함께 BT21 캐릭터 산업을 진행 중이며 넷마블과 함께 BTS월드라는 게임을 출시했다. 또 마텔과 함께 패션돌을 제작, 어른들을 타겟으로 한 완구 산업으로도 발을 뻗은 상태다.

브랜드 IP와 더불어 스토리텔링 IP의 확장도 주목할 대목이다. 이미 방탄소년단 세계관을 담은 소설 ’화양연화 더 노트’와 네이버 웹툰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뒀지만 추후 드라마, 게임, 코믹북, 풀 3D 그래픽 영화 등 다양한 장르로 확장할 예정이다.

현재 빅히트는 2020년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를 준비 중이다. 방 대표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방탄소년단 일곱 소년이 처음 만났던 그 시절의 이야기를 담는다. 어린 시절 이야기인 만큼 대역을 맡을 주연 배우들을 캐스팅할 예정이다.

넷마블과 함께 방탄소년단의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 프로젝트도 준비 중이다. BTS월드와 차별화된, 감성 아티스트로 재탄생한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방 대표의 설명이다.

방탄소년단을 통해(혹은 활용해) 다양한 가치와 산업의 교감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것은, 이들이 이미 단순한 K팝 아이돌 그룹도, 아티스트도 아닌 하나의 ’글로벌 브랜드’가 된 덕분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발매한 LOVE YOURSELF 轉 ’Tear’(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를 시작으로 ’LOVE YOURSELF 結 ‘Answer’(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MAP OF THE SOUL : PERSONA(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까지 최근 발매한 3개 앨범을 모두 미국 ‘빌보드 200’ 1위에 올려놨다. 또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듀오/그룹 부문 및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거머쥐며 2관왕에 오르는가 하면, 지난 5월부터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스타디움 투어 ‘LOVE YOURSELF: SPEAK YOURSELF(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를 진행하는 등 명실상부 글로벌 스타다.

방탄소년단을 소구하는 시장 규모는 상상 초월이다. 국내만 해도 지난 6월 부산, 서울에서 나흘간 진행한 팬미팅의 경제효과가 4813억 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는 단순히 티켓 및 MD를 사는 것 뿐만 아니라 팬미팅에 오면서 그 지역 맛집을 찾아다니면서 불러일으킨 지역 경제 소득과 부가가치까지 더한 수치다. 아미(방탄소년단 팬덤) 열풍이 세계를 휩쓸고 있는 현 시점, 빅히트의 이같은 방탄소년단 기록은 초대형 고객 만족 서비스이자 진정한 꿈의 실현인 셈이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