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4782 0292019082354564782 06 0602001 6.0.12-RELEASE 29 OSEN 53703523 related

'악플의 밤' 설리, '호텔 델루나' 카메오? "대본도 안 읽고 결정했다"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설리가 '호텔 델루나' 카메오로 출연한 계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23일에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홍경민과 서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설리가 '호텔 델루나' 카메오로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설리는 '호텔 델루나' 카메오 출연한 사실을 언급했다. 신동엽은 "난리가 났더라. 한 번 카메오 출연인데 악플이 달려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설리는 "댓글을 찾아봤다. 근데 너무 신기한 게 악플이 없었다"고 말했다.

설리는 잠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며 "내가 잘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카메오를 어떻게 하다가 하게 됐냐"고 물었다. 설리는 "아이유 언니에게 연락이 왔다. 언니가 좋아하는 역할이라고 하더라. 대본도 읽지 않고 알겠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설리는 "극중에서 내 캐릭터 이름이 지은이다. 아이유 언니 본명이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설리가 밥차도 보내고 그랬더라"며 "품앗이다. 설리도 카메오를 나갔으니 '악플의 밤'에 아이유와 여진구가 오는 게 어떠냐"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홍경민은 "그 분들이 나온다고 하면 나라도 악플을 달겠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2 '악플의 밤'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