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4440 0182019082354554440 05 0507003 6.0.11-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LA타임스 “류현진 MLB 최고의 예측불허 투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류현진(32·LA다저스)이 타자가 다음 투구를 제일 예상하기 어려운 투수라는 찬사를 받았다.

‘LA타임스’는 2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가장 예측 불가능한 투수다. 2019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자리매김한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류현진이 평균자책점 1.64로 메이저리그(MLB) 전체 1위에 올라있음을 언급한 ‘LA타임스’는 “서로 다른 5가지 구질을 자유자재로 던진다. 류현진이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가 된 이유”라고 분석했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현지 유력언론으로부터 타자가 다음 투구를 제일 예상하기 어려운 투수라는 극찬을 받았다. 사진=AFPBBNews=News1


‘LA타임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포심 패스트볼, 커터, 싱커, 체인지업, 커브를 초구로 고르게 던진다. 2스트라이크를 잡은 상황에서도 특별한 선호가 없어 예측을 더욱 어렵게 한다.

특정 구질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은 ‘3볼 노스트라이크’ 후 패스트볼이 유일하다. 류현진뿐 아니라 모든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잡아 볼넷을 피하려고 하는 상황이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은 (속구를 던지는 것이 당연하게 여겨지는) 볼카운트 0-3에서도 다른 투수보다는 다양한 구질로 던진다”라고 감탄했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한국인 첫 올스타전 선발투수라는 업적을 세웠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아시아 첫 사이영상 수상에 도전하고 있다. dan0925@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