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6103 1082019082254526103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구혜선·안재현, 어쩌다 여기까지...평행선 달리는 '진흙탕 폭로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구혜선과 안재현이 파경 위기 속에서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으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그런 과정에서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폭로는 계속 되고 있다.

최근 구혜선·안재현이 결혼 3년만에 파경 위기에 놓였다. 두 사람의 위기는 구혜선이 결혼 후 권태감으로 변심한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두 사람이 서로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국 이혼을 결정했다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알렸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고 반박했다.

이런 와중에 침묵으로 일관했던 안재현은 논란 3일만인 지난 21일에 드디어 입을 열었다. 안재현은 인스타그램에 구혜선과의 결혼 생활이 정신적으로 버거웠다고 말하며 "앞뒤 과정을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을 왜곡,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된데다 주취중 뭇여성들과 연락을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이상 더이상은 침묵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재현은 '이혼 합의금'을 언급하며 구혜선이 제시한 금액을 지급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그 이유에 대해 자신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 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구혜선에게 조금이나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에서 그랬다고 덧붙였다.

또 안재현은 별거 중이던 때에 구혜선이 자신이 혼자 지내던 오피스텔에 무단으로 침입한 사실과, 결혼 후 1년 4개월 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서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런 안재현의 입장에 다시 한 번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21일 구혜선은 가장 먼저 안재현이 언급한 '이혼 합의금'에 대해 "결혼식 기부금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제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고 말했다. 현재 안재현 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제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제가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3만원씩 3년의 노동비을 받은 것"이라고 상세하게 설명했다.

이어 "안재현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 '오해 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했으나, 결국 잦은 싸움의 원인이 될뿐 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수 없는 영역이 됐다"고 했다.

그리고 구혜선은 "안재현은 이혼 이혼 노래를 불러왔다. '내가 잘못한게 뭐야?'라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왔다"고 덧붙여 충격을 줬다.

구혜선의 반박에 안재현은 또다시 억울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안재현의 지인은 "안재현이 구혜선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의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준비 중"이라고 했고, 이에 구혜선은 곧바로 "저 카톡 안 해요. 괜한 준비 마셔요. 배신자야"라는 글을 올리면서 대응했다.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는 두 사람의 폭로가 계속되는 가운데 앞으로 어떤 상황으로, 어떤 결말이 나게될지 주목된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안재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