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6849 0772019082154496849 06 0603001 6.0.14-RELEASE 77 텐아시아 0 related

방시혁 대표 "고객경험 혁신, 밸류체인 확장, 고객생태계 구축해 음악산업 혁신" (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텐아시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대표가 음악산업 혁신을 위한 비전을 발표했다. 21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에서다.

이날 설명회에는 방 대표를 비롯해 빅히트의 윤석준 사업 부문 대표, 빅히트의 자회사 비엔엑스의 서우석 대표가 차례로 무대에 올라 음악산업 혁신을 위한 비전을 밝했다.

먼저 무대에 오른 방 대표는 “빅히트는 음악산업을 혁신하려고 한다”며 “기존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 및 시장 규모를 확장시키고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구성원과 산업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목표를 위해 그는 고객 경험 혁신, 벨류 체인(Value Chain) 확장, 고객 생태계 구축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빅히트는 올해 상반기에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다. 빅히트는 올 상반기에 지난해 전체 매출과 맞먹는 200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 이익도 391억 원으로 지난해(641억 원)의 3분의 2에 육박했다.

텐아시아

윤석준 빅히트 공동대표이사.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윤석준 빅히트 사업부문 대표는 고객 경험 혁신의 대표 사례로 ‘공연 경험의 개선과 확장’을 꼽았다. 그는 “불편하고 불공정한 것들은 바꿔나가고 고객의 경험을 넓혀 나가면서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윤 대표는 새벽부터 한정판 MD를 사기 위해 줄을 서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한 ‘MD 구매 방식 다양화’, 공연을 기다리는 동안 팬들이 보다 편하고 즐거울 수 있도록 공연장 인근에 휴식과 체험을 할 수 있는 ‘플레이존 설치’, 티켓 구매 때 기다림과 불편함, 암표상 유입으로 인한 불공정함을 개선한 ‘공연 추첨제 확대’ 사례를 설명했다.

또한 공연장을 들어가지 못하더라도 공연장 인근에서 단체 관람하는 ‘라이브 뷰잉’이나 집에서 휴대폰, PC를 통해 생생한 현장을 느낄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공연 당일 전후의 팝업스토어와 전시회 운영 등 오프라인 연계 행사를 통해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비엔엑스의 서우석 대표는 플랫폼을 통한 고객 경험의 혁신을 소개했다. 서 대표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Weverse)와 커머스 플랫폼인 위플리(Weply)를 예로 들며 “위버스와 위플리만 켜면 모든 게 가능한 ‘음악산업계의 원스톱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티켓 구매부터 티켓 구매자 확인, 공연장 이벤트 참여, MD 구매를 통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 대표에 따르면 지난 6년 간 방탄소년단의 팬 카페에 모인 회원은 150만 명. 하지만 지난 6월 위버스 개설 이후 가입한 회원수는 200만 명이 넘으며 현재 전 세계 2290개국에서 하루 80만 명이 이용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어 “위플리의 경우, 20%에 불과했던 특정 상품의 해외 구매율이 위플리에서 48.6%까지 상승했으며 이는 해외 팬들의 구매가 쉬워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방 대표는 혁신을 위한 빅히트의 두 번째 미션으로 브랜드 IP와 스토리텔링 IP 사업을 꼽았다. 그는 “빅히트가 그리는 IP사업의 핵심은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 대표는 이를 위해 2020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를 제작하고, 넷마블과 함께 방탄소년단의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