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6300 0372019082054476300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캠핑클럽' 핑클 부러워"..'최파타' 손호영X김태우, 20주년 god 무한 팬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손호영과 김태우가 1세대 아이돌다운 완벽한 입담으로 여전한 팬심을 불러일으켰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손호영, 김태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손호영, 김태우는 HoooW라는 유닛으로 지난 16일 첫 번째 프로젝트 싱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를 발매했다.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는 유쾌하고 순수한 고백을 담은 곡으로 친구 사이였던 그녀에게 갑분고(갑자기 분위기 고백)를 선사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두 사람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 신곡 발매 이후 음악방송에 출연하지 않는다고. 이에 손호영은 "후배님들 자리이기 때문에 쑥스럽다"며 "어색하기도 하고 후배분들의 자리인 것 같은데 괜히 저희가 끼어드는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태우는 "저는 2년 전에도 음방 했어서 괜찮은데 형은 오래 안 해서 그런지 그런가보다. 저는 하자고 했는데 형이 안 한 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호영과 김태우는 신곡에 대한 god 멤버들의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태우는 "저희 멤버들은 괜찮으면 말을 안 한다. 별로면 장난 아니다. '뭐 이딴 걸 하냐'고 한다. 호불호에 대한 얘기를 또 잘 안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데니형도 드라마 '레벨업'을 찍었는데 보긴 했는데 아무 말 안 한다"며 "무소식이 희소식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손호영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 노래를 들은 뒤 칭얼 춤을 선보였다. 몸에 힘을 뺀 후 '사귀어달라'고 칭얼대는 춤. 이 춤을 본 김태우는 손호영을 향해 "마흔 살 중에 제일 귀엽다"고 하기도.

오는 주말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손호영과 김태우. 손호영은 체력 관리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 괜찮다"며 "보양식이나 영양제는 팬분들이 잘 챙겨주신다. 부쩍 늘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태우는 "이번에 춤이 많다. 그래서 살 빠질 줄 알았는데 형과 오랜만에 붙어있지 않나. 사실 god 때에도 술친구가 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연습 끝나고 술 먹고 들어가니까 안 빠진다"고 해 폭소케 했다.

한 청취자는 현재 방송 중인 JBC '캠핑클럽'을 언급하며 god가 캠핑을 가면 가장 부지런할 것 같은 멤버가 누구인지 물었다. 이에 손호영이 당연하다시피 뽑혔다. 손호영은 "멤버 안에 있으면 그렇게 된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자꾸 뭘 흘리고 다닌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저희도 '같이 걸을까'를 통해 오랜만에 힘들게 300km 정도를 걷고 왔는데 핑클 분들을 보면서 부러웠다. 저희도 캠핑을 갈 걸 그랬다. 화면 자체가 예쁘더라. 저희는 땀 흘리면서 걸어갔는데 그게 더 어울리긴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태우는 "저는 너무 좋았다. 지금도 '산티아고 다시 갈래, 캠핑 갈래' 하면 산티아고를 선택하겠다"고 회상했고 손호영 역시 "우리에게는 바꿀 수 없는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달라진 팬문화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김태우는 "저희가 얼마 전에 팬사인회를 몇 년 만에 했다. 100분만 모셔서 하는데 3시간이 걸렸다. 일대일 팬미팅처럼 진행되더라. 예전에는 빨리 빨리 해서 처음에는 당황스러웠다. 그런데 오히려 팬분들하고 더 호흡하고 좋더라"고 밝혔다.

그러자 손호영은 "예전에는 SNS 등으로 소통하는 게 전혀 없어서 직접 현장에서 만날 수밖에 없지 않나. 요즘에는 너무 좋다. 부럽다"고 덧붙이기도.

또한 김태우는 "딸들이 요즘 아이돌들을 좋아한다. 첫째가 8살인데 BTS를 좋아해서 춤을 따라 춘다. 미국은 너무 멀지 않나"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