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3521 0582019081854433521 06 0601001 6.0.14-RELEASE 58 스포츠월드 0 related

[SW이슈] 파경 위기 맞은 구혜선·안재현, 과거 인터뷰 재조명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대표 ‘잉꼬부부’로 사랑 받아온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과거 구혜선의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는 글과 함께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는 이미 이혼을 결심한 안재현의 모습과 이혼에 대해 동의하지 않고, 자신의 어머니께 양해를 구하라는 구혜선의 입장차가 엿보인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안재현은 “이미 그저께 삼일 전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 나눈 상황이다.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어머니 만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어머니도 정신없으시겠고 나도 정신없다. 일은 일대로 진행하고 인사드리겠다”고 하자, 구혜선은 “내 엄마보다 일 먼저라고? 이런 괘씸한 이야기가 어딨어”라고 격양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안재현은 “어머니는 통화로 얘기 나누겠다. 직접 뵙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고, 구혜선은 “그래도 책임져야지. 인정사정 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을 거다. 직접 만나서 사죄드려라. 결혼할 때 했던 말들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 일이 뭐가 중요해.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나 정말 참지 않을 거야”라고 흥분했다.

이처럼 파경 위기를 맞기 약 두 달전, 신간 ‘눈물은 하트 모양’ 출간 기념 인터뷰 당시 구혜선은 안재현과 결혼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 했다. 당시 ‘이 책이 과거 본인의 연애 경험을 담은 이야기 인데 남편 안재현과 마찰은 없었냐’는 취재진에 질문에 구혜선은 “(남편이)신경 쓰지 않았다. 오히려 같이 웃었다”며 “요새 굉장히 남편이 바쁘다. 그 분(안재현)이 워낙 바쁘셔서 매일 나만 스마트폰을 들여다 본다”고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구혜선은 “부부는 측은지심으로 산다고 생각한다. 결혼 생활을 하다 보면 상대에 대해 안쓰럽고, 불쌍한 마음이 든다”고 운을 떼며 “20대에는 항상 들떠있는 게 사랑인 줄 알았는데 지금은 그런 감정보다 내가 아니면 누가 그랑 살아줄 것이며 반대로 ‘그 아니면 누가 나랑 살아줄까’ 하는 마음이 사랑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끝으로 그는 이 책의 주제로 “남자 주인공인 상식이가 여자 주인공 소주가 되어가는 과정이 주제다”고 꼽았다. 그는 “사랑의 본질에 대해서 진지하지 않게 풀어내고 싶었다. 사랑과 연애라는 것이 결혼으로 완성된 것처럼 보이지만, 과연 ‘결혼이 연애의 완성일까?’라는 고민에서 나온 나만의 사랑 탐구다”고 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송된 KBS 드라마 ‘블러드’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듬해인 2016년 5월 결혼했다. 결혼 후 tvN 예능 ‘신혼일기’에 출연하는 등 안재현과 구혜선은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주목받았다.

kimkore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