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080 0372019081854431080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아는형님' 황제성, 홈쇼핑서 겨드랑이 털까지 민 열정..."매출 10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황제성의 입담이 빛났다.

17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용진, 이진호, 황제성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황제성은 "몇 년 전에 강라인을 탔었다"고 하자 이용진은 "황제성이 '강호동이 나한테 수시로 전화해 괴롭힌다'며 마치 오른팔이 된 것 같은 느낌을 풍기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황제성은 "강호동이 너무 좋다"며 "이 자리에 있기까지 강호동 덕분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제성은 "잘 모르는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토크몬' 방송 당시 작가를 통해서 나를 섭외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강호동은 "나는 잘하는 사람보다 잘하려고 하는 사람을 좋아한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자 민경훈은 "그런데 그건 영철이 아니냐"고 하자 강호동은 "그래서 많은 고심을 했는데 일주일에 한 번 보는 게 한계"라며 "이틀 본 적 있는데 부대끼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황제성은 tvN '코미디 빅리그' 팀과 홈쇼핑 컬래버레이션 방송을 하게 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제성은 "여장을 한 채 수염을 면도해야 했는데 판매율이 저조했다"며 "그런데 박나래가 제 겨드랑이 털을 밀겠다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황제성은 "놀라서 쳐다봤는데 이용진이 팔을 들게 만들었다"며 "결국 생방송에 겨드랑이 털을 제모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제성은 그때 매출이 10억이 올랐다며 "내가 하고픈거 하지 말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하자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