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4384 0372019081454384384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팝's현장]"유준상→노홍철"…김태호 PD의 새로운 도전 '같이 펀딩' 通할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고명진 기자]김태호 PD가 MBC 일요일 밤 예능으로 컴백한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소재 MBC신사옥에서는 새 예능 프로그램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호 PD, 현정완 PD, 가수 유희열, 배우 유준상, 방송인 노홍철이 참석했다.

‘같이 펀딩’은 혼자서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

같이 펀딩’에는 MC 유희열과 1차 라인업 유준상-유인나-노홍철을 비롯해 이들의 아이디어에 함께 공감할 정해인-강하늘 등이 출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태호 PD는 "작은 아이디어들이 모여서 큰 가치로 현실화되는 과정을 다룬 프로그램. 크라우드 펀딩을 몰라서 겁내는 분들이 계시겠지만 프로그램 내용은 이해하고 공감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충분히 시청만으로도 가치가 있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현정완 PD는 "'같이 펀딩'은 셀럽, 연예인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치' 있는 프로젝트를 시청자들과 함께 실현해나가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여 소개했다.

헤럴드경제

광복절 후 18일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될 유준상의 3.1 운동 100주년 기념 ‘국기함 프로젝트’는 역사 강사 설민석과 함께 대한민국의 역사를 다시 돌아보고,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이들의 마음을 ‘태극기’와 ‘국기함’을 통해 한 번 더 되새기는 시간을 마련해 줄 예정.

유준상은 "중, 고교 시절 내가 전생에 독립투사였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라며 "그러다 어느 순간 결혼식을 3.1절에 해야지라고 마음 먹었다. 다행히 홍은희가 흔쾌히 허락해줘서 3.1절에 태극기를 걸어놓고 결혼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준상은 "제가 신혼여행으로 상해임시정부에 갔을 때까지만 해도 소개도 제대로 안 돼 있었고, 찾아가기 힘들어서 서글펐던 생각이 난다"며 "내가 3.1절에 결혼했던, 태극기를 걸었던 그 마음을 언젠가는 함께 많은 사람들과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기적같이(이런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준상은 목표 펀딩 개수에 대해 "태극기 100만개가 가능하지 않겠나. 어마어마한 금액이 들어올 것이다. 무려 100억이다. 전액 기부를 약속했다. 막상 제 수중에 돈이 들어오면 갈등은 좀 하겠지만 김 PD와 미리 약속했듯, 정말 의미있는 곳에 쓰겠다. 여러분이 도와주시면 단 10원도 제가 쓰지 않을 것"이라고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노홍철은 김태호PD와 '무한도전' 이후 '같이 펀딩'에서 만난 것에 대해 "오랜만에 함께 일 한다기 보다는 둘이 하던 이야기를 비공개로 하다가 공개로 꺼낸 느낌"이라며 "늘 같이 놀던 동료 형, 친구와 함께 공개적으로 재밌게 노는 그런 분위기다. 큰 감동이나 감회보다는 익숙한 감정이 계속 이어져 가는 것 같다"고 담담하게 프로그램 참여 소감을 밝혔다.

유희열은 "김 PD가 산전수전 다겪었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오늘 제작발표회도 처음이고, 김 PD의 커리어에서 유재석 이외에 제가 첫 MC라고 한다. 제 마음이 뭉클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열은 앞서 공개된 김 PD의 새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와 '같이 펀딩'을 함께 언급하면서 "'놀면 뭐하니'는 김태호 PD의 독립영화 같은 작품의 느낌이 들었다. '같이 펀딩'은 일요일을 책임지는 블록버스터 대작이라는 느낌이 든다"며 "'놀면 뭐하니'에서는 김 PD가 연출을 맡고, 영화 배우를 예로 들면 송강호에 버금가는 유재석을 출연시킨 새로운 시도였다면, '같이 펀딩'은 아직 경험이 별로 없는 박보검 같은 배우같은 저를 발탁해 많은 정성과 인력을 투입해 성공 확률이 높다"라고 비유했다. 유희열은 "신인배우 박보검 같은 저를 많이 응원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헤럴드경제

김 PD는 "노홍철 씨의 소모임 프로젝트를 보다 보니까 이 친구로 인해 사람의 인생이 바뀌는 경우도 있었고, 지난번에는 사람 목숨을 살리는 자리도 목격했다. 노홍철은 경제적인 목적은 이뤘는데 사회에 환원을 어떻게 할까 고민했던 친구. 선함을 가진 친구라 소모임 프로젝트를 보면서 '이런 건 잘 해가고 있구나'해서 여러 차례 같이 해보자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PD는 유준상에 대해 "진정성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그 이상의 진정성은 없다는 것을 방송을 통해 보여주실 것. 인터뷰 중에 눈물을 흘리는 걸보면서 ‘진짜구나’라는 걸 느꼈다. 성서에 나오는 느낌까지 받았다"고 그의 진정성에 대해 극찬했다.

또 김 PD는 유희열에 대해 "무한도전 단체곡 '그래 우리 함께'를 만들어 주셨다. 항상 저희 주변에서 저희가 하는 것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가져주셨다"며 "때로는 따뜻하게 조언해주신 게 기억이 나서 이번에 같이 해보자고 했는데 흔쾌히 승락을 해줬다"고 말했다.

김 PD는 "'같이 펀딩'을 모니터링하면서 행복한 기억이 많았다. 이 행복을 시청자와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유준상의 '국기함 프로젝트'외에도 '같이 펀딩'에서 유인나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오디오북’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그는 배우 강하늘과 함께 서로의 인생책을 나누고 함께 읽고 듣는 등 따뜻한 위로로 가득한 콘텐츠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노홍철은 ‘소모임 특별전’을 통해 다양한 이들과 마음 속 이야기를 나눈다.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주고 받는 대화를 통해 공감하고 교감하는 마법 같은 순간들은 누구나 그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소모임 특별전’에는 배우 정해인이 시청자와 같은 입장으로 직접 참여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 PD는 "유준상의 태극기함, 노홍철의 특별전, 유인나의 오디오북 아이템을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순차적으로 콘텐츠와 관련된 것을 얘기하고 있다. 펀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주제가 환경. 환경과 관련해서도 얘기를 진행 중이다. 다양한 분들과 짧든, 길든 하려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밝혔다.

한편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일요일 오후 6시30분에 첫 방송된다. ‘같이 펀딩’ 참여와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네이버 해피빈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