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5153 1082019072053875153 06 0601001 6.0.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1345905

'세젤예' 홍종현, 최명길 몰래 친딸 찾기 시작…김소연 어쩌나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최명길의 친딸이 김소연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까.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69회·70회에서는 한태주(홍종현 분)가 전인숙(최명길)의 친딸에 대해 궁금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태주는 전인숙에게 친딸을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전인숙은 "네가 왜"라며 발끈했다. 한태주는 "당연한 거 아닌가요? 가장 중요한 어머니 따님은 제가 한 번도 만나본 적이 없잖아요. 제가 오히려 어머니 따님하고 형제처럼 지내야 하는 거 아닌가요?"라며 물었고, 전인숙은 "그거 절대 안 돼. 그건 절대로 날 도와주는 게 아니야. 내 딸. 그 아이는 제발 찾지 마. 너 대체 왜 이러니. 너까지 대체 왜 이러는 건데"라며 화를 냈다.

더 나아가 전인숙은 "난 그 아이 엄마로 산 세월보다 네 엄마로 산 세월이 더 길어. 그 아이한테 난 더 이상 엄마가 아니야. 그 아이를 위해서라도 절대 찾아서는 안 돼. 나보다 좋은 엄마 밑에서 씩씩하고 행복하게 잘 컸어. 그러니까 제발 찾지 마. 내버려 둬. 그 아이만큼은 이 집안과 연결시키고 싶지 않아서 그래"라며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한종수는 전인숙의 동생 전인호를 집으로 불렀다. 한종수는 "전 대표 딸 강승연. 지금 뭐하고 있어. 가장 최근에 연락한 게 언제야"라며 추궁했고, 결국 전인숙의 딸과 연락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았다.

게다가 나혜미는 한종수에게 전인숙의 친딸을 찾아야 한다고 설득했고, "알짜배기는 그 숨겨놓은 딸 앞으로 빼돌리지 않았겠어요? 이번 기회에 전인숙의 약점을 확실하게 쥐고 있어야 당신 앞날이 태주가 회장이 되고 난 후에도 흔들리지 않아요"라며 부추겼다.

그러나 한태주는 박 이사(강문경)를 만나 전인숙의 친딸에 대해 질문했다. 박 이사는 집안을 위해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고, "꼭 아셔야겠다면 서두르셔야 할 겁니다. 나혜미 그 여자도 찾고 있습니다"라며 조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인호는 강미리에게 전화를 걸었고, "태주 녀석한테는 절대 말하지 마시고 사람 하나만 찾아주십시오. 이름은 강승연이고 나이는 서른네 살 됐을 겁니다. 누님 말로는 이전 사돈댁에서 친딸처럼 키웠다는데 꼭 좀 찾아주십시오. 상황이 정말 심각하게 돌아가는 듯합니다"라며 사정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