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120 1082019071953846120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63461000 1563463473000 popular

'씬의 퀴즈' 장동민→앤디, 골드 쿠폰 6개 완성… 골드바 '획득'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씬의 퀴즈' 휴먼 6인이 골드 바를 획득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씬의 퀴즈' 에서는 장동민, 김준현, 허경환, 양세찬, 유병재, 신화 앤디의 퀴즈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위너의 김진우는 공연 일정으로 자리를 비웠다. 허경환은 "진우랑 나랑 얘기를 했다. 비주얼이 한 명 빠져서 내가 너무 힘들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씬이 등장해 "씬의 퀴즈는 6명이 있어야 가능한 게임이다. 참가자를 추가한다"라고 알렸다. 이어 신화의 앤디가 새로운 참가자로 등장했다. 앤디는 "눈썰미가 전혀 없다"라며 걱정을 드러냈고, 이에 양세찬은 "죄송한데 나가달라"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첫 번째 게임은 여섯 개의 영상이 공통으로 지칭하는 키워드를 맞히는 '씬의 키워드'였다. 휴먼 6인은 첫 번째 문제에서 시청한 트와이스, 선미, 포미닛의 뮤직비디오와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의 장면 등에서 불꽃, 싫어, 발레, 냉동인간의 힌트를 얻었다.

이에 허경환은 냉동인간과 발레의 점프 동작을 생각하며 '젝스키스'를 의견을 전했고, 이를 듣고 힌트를 얻은 김준현은 god를 외쳤다. 정답은 god였고, 이에 휴먼들은 골드 쿠폰을 획득했다.

두 번째 문제에서도 허경환과 김준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허경환은 '신발을 떨어뜨린다'라는 결정적 힌트를 생각해냈고, 이에 김준현은 호박, 선상파티, 드레스 등을 조합해 '신데렐라'를 떠올렸다.

두 번째 게임은 각자 영상을 보고 오류를 찾아 완결된 문장으로 적는 '씬의 실수'였다. 유병재가 혼자 정답을 맞혔고, 한 붓 그리기로 다른 멤버들에게 힌트를 줬다. 이에 전원 정답을 맞히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게임은 영상을 보고 인상적인 단어 하나를 적는 '씬의 3초'였다. 6명이 같은 단어를 써야 하는 게임. 첫 번째 문제에서 허경환과 앤디가 다른 답을 적어 실패했고, 두 번째 문제에서는 양세찬 홀로 다른 답을 적어 '땅코 벌칙'을 받았다. 마지막 문제에서는 '공중전화'와 '휴대폰'으로 답이 나뉘어 실패했다.

마지막 게임은 실패했지만, 지난 회에서 획득한 골드 쿠폰 3개와 첫 번째, 두 번째 게임에서 획득한 골드 쿠폰 3개로 골드 바를 획득하는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