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28820 0962019070453528820 06 0601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51191108 related

"정준영 단톡방?" BJ열매 VS 우창범, 알맹이 없는 폭로전 계속[SS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BJ 열매와 전 백퍼센트 멤버이자 버뮤다 멤버 U로 활동 중인 우창범과의 폭로전이 연일 화제다. 자극적인 소재에 추측만 무성한 두 사람의 설전에 대중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시작은 우창범이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현 여자친구 BJ 서윤과의 관계를 설명하며 전 여자친구인 BJ 열매가 바람을 피워서 헤어지게 됐다고 밝히면서다. 이후 BJ 열매는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을 일명 ‘정준영 단톡방’에 공개했다고 주장하며 두 사람의 공방이 시작됐다.

예고했던 대로 3일 밤 BJ 열매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그는 “폭로할 내용이 많다”며 이날 방송을 통한 추가 폭로를 예고한 바 있어,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BJ 열매의 방송은 많은 화제를 모았다.

“너무 많은 루머가 생긴 것 같아 억울한 부분을 말하기 위해 방송을 켰다”며 말문을 연 BJ 열매는 우선 자신이 BJ 케이와 바람을 피운 사실에 대해서 인정했다. 하지만 “우창범이 자신은 바람 피지 않았고 나만 바람 폈다고 끝까지 거짓말을 해 증거들을 모아왔다”며 “저와 사귈 당시 본인은 바람 피우지 않았다고 하는데 저는 알면서도 모른 척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또 우창범과의 성관계 영상에 대해선 “우창범은 합의 하에 찍었다고 말하는데 제가 합의한 이유는 보고 지운다고 해서 그랬던 것”이라며 “헤어지고 난 뒤에는 갑자기 이 영상들을 가지고 있다면서 자위 영상도 보냈다. 이는 법적 대응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가장 큰 이슈를 모았던 ‘정준영 단톡방’ 관련해서는 애매한 말들을 반복했다. 그는 과거 술집에서 근무하던 당시 정준영을 만났고 정준영이 실제로 자신을 찾기도 했지만 자신은 그와 어떤 관계도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이 필리핀에서 한국에 들어왔을 때부터 우창범과 친구였다”며 “어떻게 친해진지는 모르겠다. 우창범이 정준영과 어울리고 그런 거 보면 제 (성관계)영상을 지우지 않았을 거란 생각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BJ 열매는 4일 아프리카TV 게시판을 통해 “단톡방에 공유했다는 말은 우창범이 저한테 보냈다는 게 와전된 것 같다”면서도 “제 입장에선 제2의 정준영 사건과 다를 게 없다고 생각한다. 나한테만 그런 거 아니라는 거 본인이 제일 잘 알텐데 해명 방송 잘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또다른 폭로전을 예고하기도 했다.

BJ 열매는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과거까지 밝히며 적극적으로 ‘정준영 단톡방’ 성관계 동영상 유출 의혹을 제기했지만 정작 이번 논란으로 남는 건 그들의 폭로전으로 소환된 애꿎은 피해자들이다. 전날 BJ열매가 공개한 카톡 대화방에는 우창범과 친구 사이로 알려진 갓세븐 마크가 있었고 이로 인해 마크는 계속 구설에 올랐다. 이에 BJ 열매는 “마크는 솔직히 잘못 없다. 저 때문에 변아영(BJ 아영)을 소개받은 죄밖에 없다. 만났고 헤어졌고, 그것 뿐”이라면서 마크와 나눈 카톡 대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로 인해 갑자기 소환된 변아영은 방송 이후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다 참다 올린다. 가만히 있던 저는 대체 무슨 죄인가. 저는 분명 그분과 연을 끊을 때 부탁드렸고, 전 그분과 더 이상 연관되고 싶지도 관심 받고 싶지도 않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현재 대중이 궁금한 건 BJ 열매와 우창범이 바람을 피웠는지, 누구를 소개해줬는지와 같은 그들의 ‘연애사’가 아니다. 만약 우창범이 BJ 열매와의 성관계 영상을 다른 이에게 공유했다면 이는 분명한 범죄 행위이며, 공유한 장소가 버닝썬 단톡방으로 알려진 정준영, 이종현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이라면 그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하지만 이틀째 이어진 폭로전에서 몰래카메라, 버닝썬, 유흥업소 등 자극적인 말들만 소비될 뿐 정작 중요한 알맹이는 빠진 모양새다.

BJ 열매는 증언자를 찾았다며 또 한 번의 폭로를 예고한 가운데, 모든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우창범이 반격에 나설지 주목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BJ열매, 우창범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