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646 1082019062753377646 06 0602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최파타' 스페셜 DJ 메이비, 남편 윤상현 응원 "즐기다 오세요"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메이비가 남편 윤상현의 응원 속에 '최파타' 스페셜 DJ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스페셜 DJ 메이비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다둥이 맘으로서의 삶을 공개했던 메이비가 오랜만에 부스 앞에 섰다. 그는 "DJ로 소개하니까 어색하다. 나겸이, 나온이, 희성이 엄마였는데 메이비라고 소개하니 타임머신을 탄 듯한 기분이 든다. 묘하다"라며 운을 뗐다.

메이비는 "SBS에 게스트로는 많이 왔었는데 DJ 자리에 앉으면 느낌이 다르다. 4년 동안 해왔던 게 있어서 오늘 그렇게 많이 떨리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긴장이 되더라"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메이비는 실시간 문자를 보다가 남편 윤상현의 뜻밖의 문자에 감동받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상현은 실시간 문자로 "여보, 나야. 태어나서 라디오에 문자 보내긴 처음이다. 당신 라디오 DJ 동영상 보고 나서 당신이 신나게 진행하는 모습을 자주 생각해보곤 했는데 막상 현실이 되니 더 떨리고 긴장된다"라며 "당신이 나보다 더 떨리고 긴장되겠지만 옛날 생각하면서 재미나게 즐기다 오세요. 이제 끝나도 돌아올 곳 있잖아. 영원히 지켜주고픈 사랑하는 남편이 보닙니다"라며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이에 메이비는 "초반에 이렇게 문자를 보내면 내가 평정심을 잃게 된다"며 부끄러워했다.

또 그는 "'동상이몽2'을 통해서 많이 보셨겠지만 이런 외출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여기 와서 여러분들 만나고 청취자 분들 만나니까 리프레시 되는 느낌이다"라며 감격스러운 DJ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메이비는 어느 청취자에게 '윤상현 씨가 보낸 문자 듣고 동화 속 남편 같다는 생각했다. 우리 남편은 보고 있는지'라는 문자를 받으며 부러움을 샀다.

그러자 메이비는 "우리도 현실 부부다. 그런데 윤상현 씨가 부지런하고 아이들에게도 잘한다. 저보다 세심한 면들이 많아서 좋긴하다. 그런데 본인 남편도 예뻐해주고 칭찬해주면 잘 하는 것이 늘어난다"고 답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