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8031 0372019062753368031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구하라, 日복귀 무대서 아찔 노출 사고‥방송사는 무례 진행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TV도쿄 방송화면 캡처


구하라가 일본 복귀 무대에서 속옷을 노출하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일본 방송사는 화면을 돌리지 않은 채 계속 방송했고, 구하라가 공백기 동안 겪었던 일을 자막으로 실어 시청자들의 비난을 샀다.

지난 26일 구하라는 TV도쿄 프로그램 '테레비 도쿄 음악제 2019'에 출연했다. '테레토음악제'는 2014년부터 시작된 특집 음악 프로그램으로 구하라는 이날 아라시, 킨키키즈, 브이식스, 킹앤프린스, AKB48, 노기자카46, 모닝구무스메19 등이 일본을 대표하는 가수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이날 무대에 오른 구하라는 카라의 '미스터'를 열창했다. 격렬한 안무 탓이었을까. 무대 도중 구하라의 상의는 조금씩 흘러내려갔고 속옷이 약 20초간 그대로 노출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그러나 방송사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구하라에게 그대로 카메라를 고정하는 등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다행히 구하라는 무대를 하면서 카메라에 비춰지지 않도록 옷매무새를 다듬었고 프로다운 대처를 해냈다. 무대가 끝나고 나서는 은은한 미소를 짓기도.

헤럴드경제

구하라/사진=헤럴드POP DB


뿐만 아니라 방송사는 구하라의 공연 중 자막으로 '소동 후 첫 텔레비전 출연'이라는 문구를 내보냈다. 이는 지난 5월 구하라의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것으로 비춰졌고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한편 구하라는 일본의 연예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기 바라는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