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565 0372019062653363565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태양의 계절' 최정우, 최성재에게 취중진담 "내가 니 친애비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소진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KBS2 태양의계절 방송화면캡처


최정우가 최성재에게 자신이 친아버지라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서 최태준(최정우 분)의 어머니가 죽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오태양(오창석 분)은 상소를 방문했고, 윤시월(윤소이 분)와 지민이를 만나 인사를 나눴다. 윤시월, 지민이가 최태준의 상소에 갔다는 소식을 들은 정회장(정한용 분)은 분노했으나 장정희(이덕희 분)는 자신이 시켰다며 두둔했다.

장정희는 어른들 이야기를 듣고 지민이가 가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정회장은 장례식이 끝나는 대로 이혼하라고 말했다. 오태양은 상소의 분위기를 전했고, 정도인(김현균 분)을 통해 최태준과 최광일(최성재 분)이 친부자 사이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임미란(이상숙 분)은 정도인에게 채덕실(하시은 분)과 오태양의 궁합을 봐달라고 은밀히 청했으나 정도인은 오태양의 사주를 모른다고 말했다. 임미란은 채덕실에게 이를 전했고, 채덕실은 오태양을 찾아가 게임 중 강퇴 당했으니 주민등록번호를 알려달라고 말했다.

오태양은 주민등록번호를 알려주었고, 채덕실은 이 번호는 예전에 강퇴당했다며 신분을 바꾸기 전 번호를 알려달라고 말했다. 다음날 회장이 바뀐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오태양은 회장은 상관없다며 투자를 강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례식이 끝난 후 회사와 주변에서 지민이가 상주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며 칭찬이 자자했다. 모든 일은 윤시월의 계략대로 흘러갔다. 윤시월은 잠든 지민이를 보며 몰래 사과했다. 최태준은 장례를 마친 후 본가로 돌아갔다.

장회장은 홀로 정도인에게 건내받은 백년삼을 씹어먹으며, 최태준 흉을 봤다. 집으로 돌아온 최태준에 장정희는 사과했고, 최태준은 대답없이 장회장에게 갔다. 장회장은 최태준에게 장정희와 이혼하라고 통보했다. 최태준은 무릎 꿇고 용서를 빌었지만 장회장은 의지를 꺽지않았다.

떠나는 최태준은 하교하던 지민이와 대문 앞에서 마주쳤다. 최태준은 당분간 집에 못 올 것이라며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지민이는 최광일에게 전화해 최태준 이야기를 했고, 주문한 영화가 왔으니 퇴근 후 함께 보자고 말했다. 최광일은 잠시 걱정했으나 오태양의 전화를 받고 바로 나가 단 둘이 이야기를 나눴다.

오태양은 최광일이 준 자료를 모두 봤다며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최광일은 기뻐하며 함께 술 한잔하자고 말했다. 기다리던 지민이는 최광일에게 전화했고, 최광일은 사과하며 나중에 보자고 말했다. 오태양은 최광일에게 부모님, 아내, 아들까지 부럽다고 말했다. 그때 전화가 왔다. 최광일은 난처한 기색이었다.

최태준이 술에 취해 최광일을 찾고 있다는 웨이터의 전화였다. 최광일은 떠났고, 집으로 가던 오태양은 대문에 앉아 아빠를 기다리던 지민이를 발견했다. 오태양은 지민이와 함께 영화를 보기로 했고, 윤시월에게 전화로 이를 알렸다. 두 사람은 함께 스타워즈를 봤다.

최태준은 최광일에게 자신이 최광일의 친아버지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