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0012 0962019062653340012 06 0602001 6.0.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504927000 156150494300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마지막까지 빛난 러블리 로코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진기주가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마지막까지 특별한 존재감을 빛냈다.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마지막 회에서는 열혈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역을 맡은 진기주가 사랑에 빠질 수 밖에 없는 러블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 수없이 닥쳐왔던 위기와 사랑의 장애물을 이겨내고 오랜 시간을 지나 도민익(김영광 분)과 행복한 사랑을 이룬 갈희의 해피 엔딩을 끝으로 지난 2개월간 안방극장을 웃고 울렸던 드라마의 막을 내렸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 올린 진기주의 힘이 느껴진 작품이었다. 질끈 묵은 머리, 동그란 안경, 빨간 카디건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진기주는 열혈 비서 정갈희를 맞춤옷 입은 듯 자연스럽게 소화해냈고 캐릭터의 불안한 심리와 상황, 작은 감정선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았다.

정갈희와 베로니카 박을 넘나들며 롤러 코스터를 타듯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캐릭터가 설득력 있게 그려질 수 있었던 건 캐릭터 자체가 된 진기주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재벌 상속녀 베로니카 박, 말 못할 비밀을 간직한 채 민익에게 푹 빠져버린 갈희의 시간과 상황의 흐름에 따른 내적 갈등과 변화를 때로는 섬세하게 때로는 힘 있게 극을 쥐락펴락 하며 드라마의 중심을 잡았다.

극이 중반부를 넘어서며 정갈희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더욱 디테일하게 표현, 극을 이끄는 주인공으로서의 힘과 저력도 입증했다. 안정적인 대사톤과 표정연기로 캐릭터에 순식간에 몰입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가득 채운 진기주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정갈희 캐릭터를 부각시켰다.

이렇게 맡은 캐릭터마다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던 진기주는 이번 작품에서도 한층 더 풍부하고 깊어진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을 이끌어내며 진기주만이 보여줄 수 있는 시그니처 로맨틱 코미디의 영역을 끝없이 넓혀가고 있다. 특히 매 회 안방극장을 매료시키며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진기주의 미소는 시청자들을 덩달아 웃음 짓게 만들었고, 절절한 눈물은 눈시울을 촉촉히 적심과 동시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S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