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4169 0372019061953214169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살 찌는 건 안 두렵다"는 권혁수가 무서워하는 것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권혁수 인스타


[헤럴드POP=고명진 기자]방송인 권혁수가 셀카를 공개했다.

19일 권혁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이 찌는 건 두렵지 않다. 쪄도 귀여운 게 무섭다. 뺄 필요성이 자꾸 없어지니깐. 다이어트 언제나 숙제 숙명 귀여움. 34살. 먹고 시픈 거 먹고 살자. 살찌면 어때. 행복하면 장땡. 권혁수 감성"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권혁수는 화려한 색감의 셔츠를 입고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권혁수는 선글라스를 끼고 시크한 느낌을 더했다.

한편 권혁수은 다방면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