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5306 0672019061953205306 06 0602001 6.0.8-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하연수, 싸늘한 대답이 논란? "질문할 수도 있지"vs"왜 논란인지 모르겠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하연수 /사진=김현우 기자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배우 하연수의 댓글이 다시 화제에 올랐다.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작업한 화조도 사진을 게시했다.

이에 한 팬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통해 물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라며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대답했다.

또한 하연수는 19일 올린 전시회 홍보 게시물에서도 한 팬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묻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고 답했다.

이에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팬들의 질문에 하연수가 너무 싸늘하게 대답했다며 질타가 이어진 반면 일각에서는 이러한 일이 논란되는 것조차 지나친 반응이 아닌 것이냐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편 하연수는 현재 게시물을 삭제한 뒤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