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7252 0562019061953197252 06 0601001 6.0.8-hotfix 56 세계일보 0

외질혜·감스트·NS남순 '성희롱 발언 사과'에도 논란 일파만파

글자크기
세계일보

(왼쪽부터) BJ 외질혜, 감스트, NS 남순


BJ 감스트와 NS 남순, 외질혜가 인터넷 방송 중 특정 여성 BJ를 거론해 성희롱성 발언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들은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사과했지만, 이들의 가명이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오르내리며 논란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BJ 감스트는 19일 오전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아프리카TV에서 ‘나락즈’라는 동아리를 결성해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했다. 논란은 이들이 ‘당연하지’ 게임 중 19금 성적 발언을 하면서 불거졌다.

외질혜가 특정 여성 BJ를 언급하며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성적인 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하냐”고 물었다. 이에 감스트와 NS남순은 폭소하며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NS남순이 감스트에게 “○○○(또 다른 여성 BJ)를 보며 ○○○ 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는 “당연하지. 세 번 한다”라고 구체적으로 답했다.

이들은 특정 XXX와 ○○○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에 대해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발언 이후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먹방(‘먹는 방송’의 줄임말)을 했다.

해당 방송이 나간 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에 대한 저격글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BJ 철구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둔 외질혜를 향해 “애 엄마가, 그것도 딸 있는 애 엄마가”, “외질혜 생각 좀 하고 살자”, “외질혜는 정말 문제 있다” 등의 댓글로 여성 BJ인 외질혜를 지적했다.

감스트에 대해서도 “감스트 팬인데 정말 경솔했다”, “ 욕은 감스트가 다먹네” 등 실망감을 드러냈다. 또 “남순은 항상 야한 콘텐츠만 한다”, “남순은 이 상황에서 라면 먹방 가능?”이라며 NS남순의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온라인상에는 “삼류 양아치들”, “셋 다 또같다”, “개인 방송 BJ들 수준” 등 문제의 발언을 한 BJ 세 명에 대한 비난 여론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논란과 지적이 이어지자 감스트는 “죄송하다. 멘탈이 터졌다”라고 사과했다. 외질혜 역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감스트는 축구 중계 전문 크리에이터다. 2012년 아프리카TV를 통해 개인 방송을 시작, 2016년 아프리카TV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았다. K리그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MBC 홍보대사 및 디지털 해설 담당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외질혜는 약 12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BJ 철구의 아내다. 철구와 지난 2016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뒀다. 외질혜는 과거 한 예능 방송에서 성형 사실을 밝히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 또한 82만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중 이다.

NS남순은 아프리카TV, SNS, 유튜브 등을 통해 활동하는 BJ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아프리카TV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