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6484 0372019061953196484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외질혜·NS남순 성희롱 논란 사과에도 '비난 폭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BJ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들의 사과에도 불구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19일 오전 인터넷 방송에서 감스트, NS남순, 외질혜로 이루어진 '나락즈'는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당연하지' 게임은 질문 내용에 모두 '당연하지'라고 답해야 하며, 이를 어길시 벌칙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외질혜는 NS남순에게 특정 여성 BJ의 이름을 거론하며 "XXX 방송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NS남순은 웃으며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어 NS남순은 감스트에게 "XXX(또 다른 여성BJ)를 보고 XXX 친 적 있지?"라고 물었고, 감스트 역시 "당연하지"라고 받아쳤다. 또 "세 번 했다"고 덧붙이며 웃어 보였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특정 여성 BJ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이 아니냐며 지적을 제기했고, 실시간 검색어에도 올랐다. 결국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외질혜 역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한 여성 BJ들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할 예정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자신들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감스트, 외질혜는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감스트는 공중파에서 활동했으면 더 신중했어야 했다', '외질혜는 아이 엄마면서 더 조심했어야 했다', '셋 다 방송 영구정지시켜야 한다' 등 네티즌들의 비난은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