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0262 0372019061653140262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호구의 연애’ 김민규 “채지안에 흔들린다”…주우재♥김민선-오승윤♥윤선영 달달 데이트(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호구의 연애'


[헤럴드POP=나예진 기자]회원들의 마음은 직진으로 향할 수 있을까.

16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울산으로 떠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회원들은 진실게임 시간을 가졌다. 동성 회원과 이성 회원에게 각자 하나의 질문을 할 수 있게 룰이 변경된 만큼 흥미로운 질문이 많았다. 김가영은 허경환에게 “이번 주말에 뭐하냐”고 직설적으로 물었고, 그녀의 솔직한 질문에 모든 회원은 놀랐다. 허경환은 “결혼식 사회가 두 개가 있다”고 얘기했고, 상황을 지켜보던 패널은 야유했다. 하지만 허경환은 “시간을 비워 보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확인해본 결과 두 사람은 실제로 함께 사적으로 만나 시간을 보냈다고.

오승윤과 윤선영은 서로의 마음을 물어보며 마음을 알아갔다. 오승윤은 윤선영에게 “내가 편하기만 하냐”고 물었고, 윤선영은 “전혀 그렇지 않다. 어떻게 다가갈지 고민이다. 생각처럼 쉽게 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두 사람의 귀여운 모습에 회원들은 흐뭇해 했다. 십리대숲에서 예쁜 풍경을 보며 두 사람은 야간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화두는 김민규의 마음이었다. “현재 마음이 어떻냐”는 양세찬의 질문에 “솔직히 채지안에게 마음이 흔들린다”고 대답했다. 채지안 역시 김민규에게 여전히 호감이 있다고 말한 상태. 수현은 두 사람을 보며 불안해 했다.

신입 회원 김민선은 주우재에게 야간 데이트를 신청했다. 이에 양세찬은 실망 아닌 실망을 했다는 후문. 김민선과 주우재는 함께 울산의 야경을 보며 달달한 데이트를 즐겼다. 주우재는 “데이트를 신청해줘서 좋았다”며 “내일 옷을 맞춰 입자”고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신입 회원이 들어온 만큼 회원들의 긴장은 높아지고 있다. 회원들의 마음이 어느 곳으로 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