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050 0972019061253072050 06 0602001 6.0.14-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related

'마이웨이' 이미영, 이혼 당시 시작된 우울증→빙의·극단적 선택 고려까지 [텔리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마이웨이 이미영 박원숙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이미영의 눈물겨운 인생사가 전해져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이미영의 두 번째 인생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 이후 우여곡절 많았던 여자의 삶을 살아온 이미영의 이야기에 관심이 쏟아져 왔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두 번의 결혼과 이혼에 관한 진실,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사랑하는 두 딸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후 이미영은 후배들을 보듬어주고 위안을 주는 선배 박원숙을 만나기 위해 남해로 떠났다. 그 역시 우여곡절 많은 인생을 살았기에 평소에도 상처 있는 여성들의 대모 역할을 하고 있다는 박원숙.

그는 아끼는 후배 이미영을 위해 남해산 진수성찬 뿐 아니라 선물까지 준비했다. 박원숙은 "이제 행복 시작이야"라며 이미영에게 꼭 어울리는 블랙 원피스를 선물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후 이미영의 굴곡진 인생사가 전해졌다. 그는 "결혼하고 애 낳고 이혼하고 파란만장하게 살았다"며 "인생이 내가 계획한대로 되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이미영은 최근 근황에 대해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우리 보람이, 우람이를 위해 하루라도 더 오래 살아야 겠다는 생각에 담배, 술도 끊고 열심히 살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혼하고 일이 2, 3년간 안 들어오더라. 배우는 단역이라도 누군가 시켜줘야 한다. 당장 먹고 살 게 없어 집과 차를 팔았다. 아는 언니에게 5천만 원을 빌려줬는데 돈을 못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박원숙 역시 힘들었던 과거를 전하며 "차를 운전하다가 지나가던 차가 나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없어지고 싶었다"고 공감했다.

이에 이미영은 "실제로 죽으려고 했다. 빙의해서 귀신도 보이고 한동안 이상했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