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9066 0092019052652709066 05 0506001 6.0.7-RELEASE 9 뉴시스 0

구자철 "이적팀 아직 결정 안 돼, 가족 입장 중요"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축구선수 구자철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빌딩에서 축구공감 축구가족 강연회에서 '나의 축구인생'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019.05.26.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와 결별을 택한 구자철이 향후 진로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구자철은 26일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 홀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교보생명 축구공감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구자철은 최근 5년 6개월 동안 몸담았던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독일 키커지에 따르면 아우크스부르크는 꽤 괜찮은 조건을 내걸며 구자철과의 연장 계약을 희망했지만, 선수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익숙한 생활을 뒤로 하고 또 한 번 도전을 택한 구자철은 독일 잔류와 타리그 이적 등 다양한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있다.

구자철은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다. 급하게 결정할 상황은 아니다. 심사숙고 하고 있다. 아직 구체적으로 진행된 상태는 아니다"고 전했다.

이번 새 소속팀 결정시에는 가족들의 의견에 더 많이 귀를 기울이겠다고도 했다. "내 꿈을 위해 수많은 시간동안 가족들이 희생했다. 이번 선택은 가족들에게도 중요하다. 많은 생각을 한 뒤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축구선수 구자철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빌딩에서 축구공감 축구가족 강연회에서 '나의 축구인생'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019.05.26.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장은 아니겠지만 추후 K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구자철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뛰며 독일 진출의 기틀을 다진 바 있다.

"K리그로 돌아오겠다는 마음은 항상 있다. K리그를 매주 보고 있다. (K리그에서 뛰는 것은) 내 삶의 꿈이기도 하다"는 구자철은 "대표팀이라는 책임감에서 벗어나서 축구를 하는 것이 거의 처음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