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103 0362019052552701103 06 0602001 6.0.19-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4960000 1558795157000 related

‘호구의 연애’ 김민규, 채지안에 서운한 감정 폭발 “나는 항상 옆에 있어 주는 사람?”

글자크기
한국일보

MBC 제공

‘호구의 연애’에서 사랑의 주먹이 오가는 대낮의 진실게임이 펼쳐진다.

26일 방송되는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거제도에 이어 이번 주 서울 도심에서 여행을 즐기게 된 동호회 회원들에게 지난 여행 동안 앙금(?)이 쌓인 상대를 자유롭게 지목해 속 풀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동호회 회원들은 저마다 속 풀이 상대를 소환하며 오해를 푸는 시간을 가지게 될 예정이다.

여기서 윤선영은 오승윤에게 충격 발언을 날리며 그를 KO 시켜 눈길을 끌었는데, 알콩달콩한 모습만 보이던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또 김민규는 자신의 차례가 되자 채지안을 불러낸다. 지난 거제도 여행에서 채지안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고 단호한 모습을 보이던 김민규의 이 같은 행동에 모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이어 김민규는 “저는 항상 지안 씨 옆에 있어 주는 사람인가요?”라며 채지안에게 그동안의 서운했던 마음을 표현해 이목이 집중된다.

과연 얽히고설킨 동호회 회원들의 마음은 앞으로 어떻게 풀리게 될지 오는 26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MBC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