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461 0372019052452691461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자살 당할 위기 이승연 '극적 구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왼손잡이 아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승연이 김진우 덕에 살았다.

24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조애라(이승연 분)을 죽이려 하는 오회장(최재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골드에셋 오회장(최재성 분)은 "오라의 2대주주로서 오라기업 넘기시라 제안하러 왔다. 그동안 오라그룹은 오너가의 리스트가 너무 많았다. 눈 앞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있는데 황금알 몇 알 들고 만족할 수 있겠냐."며 박순태(김병기 분)을 협박하고 오라를 탐냈다. 오회장은 "주총에서 보자. 각오들 하라"고 위협하며 오라가를 떠났다.

이를 숨어 듣고 있던 조애라(이승연 분)은 이후 "2대 주주가 3대 주주인 제 주식 다 가져가면 그 사람이 최대주주된다. 그러니 제 손 잡으셔야 한다."고 박순태에게 주장했다. 조애라는 "미술관 담보로 500억 빌려주면 제 주식, 오회장에게 절대 넘기지 않겠다. 공증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박순태는 좀 더 고민할 시간을 가졌다.

오창수(강남길 분)은 이식수술을 받지 못했다. "수술 전 안압이 너무 높아 그걸 잡다보니, 이식할 각만 내피세포에 손상이 왔다. 어제 김남준(진태현 분)과 깡패에게 잡히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아버님이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 안압이 높아지신 모양. 안압 때문에 시신경이 손상되면 수술 못 받는다"는 것. 이에 오산하(이수경 분)과 가족들은 슬픔에 잠겼다.

조애라는 오회장에게 500억을 갚았다. 조애라는 "우리 남준이 다시 한번 건들면 가만 안 두겠다"고 한마디를 남겼다. 이에 오회장은 "내 방식대로 하겠다. 신사적인 방식은 내 적성에 안 맞는다"며 오하영(연미주 분)을 잡아오라고 외쳤다. 이후 김남준과 함께 움직이던 오하영은 오회장에게 불려 갔다.

김남준은 조애라와 대화하는 도중 이상 증세를 보였다. 조애라는 심상치않은 김남준의 모습에 불안해 했다. 김남준은 자신을 걱정하는 조애라에게 "작은 사모님이 여긴 어쩐 일이냐. 또 도경이 일로 오신거냐. 도경이가 벌인 사건 제가 잘 마무리 했다. 작은 사모님 말씀대로 제가 도경이 지팡이 노릇 잘 하겠다"며 6년 전 과거로 되돌아간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조애라는 의사를 통해 김남준 병의 소견을 전해들었다. 의사는 "(생명) 장담 못한다. 워낙 어려운 수술 부위라 성공 가능성은 기적에 가깝다"고 말했다.

한편 김남준의 증세를 보고 받은 오회장은 "딱 좋다. 손 안대고 코풀수 있겠다"며 만족해했다. 오회장은 "김남준과 결혼하라"고 오하영에게 명령했다. 조애라가 가지고 있는 주식을 자기가 가져야겠다는 것. 오회장은 "설마 조애라 죽이려는 거냐"는 오하영에게 "너까지 죽기 싫으면 입 다물고 있으라"고 협박했다.

조애라는 "머리가 아프면 아프다고 엄마한테 얘기 했어야지. 왜 말을 안 했냐. 미국가서 치료받자"며 김남준을 설득했다. 하지만 김남준은 "오라 그룹 제 손에 쥘 때까지 절대 못 죽는다. 단 하루라도 오라그룹 꼭대기에 설 것."이라며 이를 갈았다.

이런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오하영은 결혼을 제안했다. 그리고 김남준은 "너 나와 결혼하려는 거 어머니 주식 때문 아니냐."며 의도를 파악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하영은 속마음을 숨긴 채 "나와 결혼하면 오라그룹 오빠한테 줄 지도 모른다"고 설득했고 김남준은 결혼 제안을 받아들였다.

박수호와 박강철(정찬 분)은 오회장에 대해 뒷조사했다. 그리고 박수호는 오회장이 재력가 여자들과 결혼, 그 여자들은 모두 3년 안에 사망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오회장이 결혼을 통해 재산을 불려왔던 것.

오회장은 김남준에게도 혼인계약서를 강요했다. 그 내용은 '먼저 죽는 사람 재산 남은 사람이 전부 갖는 것.'이었다. 오회장은 "부부 사이에 당연한 거 아니냐"고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김남준은 계약을 받아들였지만 오하영은 "못 한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러나 오하영은 얼마 못가고 다시 끌려왔다. 결국 누워 있는 오젬마를 떠올린 오하영은 계약서에 서명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김남준의 결혼을 말리기 위해 나섰던 조애라는 오회장 수하들에게 납치 당했다. 조애라는 자살을 강요당했다. 첸 일당은 조애라에게 '자필 유서'까지 강요했다. 이후 조애라는 옥상으로 끌려갔다.

자살 당하기 직전, 박수호와 봉선달(이시후 분)이 이를 막았다. 봉선달은 첸에게 전기총을 쏴 조애라를 극적으로 구출했다. 이후 이 일은 오회장에게 보고됐고, 동시에 박수호는 이 일을 김남준에게 알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