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2880 0292019052452672880 06 0602001 6.0.13-RELEASE 29 OSEN 0 related

"친구하자"..'봄밤' 한지민♥정해인, 관계 발전..김준한과 '냉랭'[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봄밤' 한지민이 정해인과 친구가 됐다.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에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유지호(정해인 분)의 관계가 친구로 발전한 모습이 담겼다.

정인의 남자친구 권기석(김준한 분)이 여자친구와 동생 이재인(주민경 분)에게 농구 회식에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정인은 지호가 불편해 거절했지만, 친동생과 남친의 이끌림에 못 이겨 자리에 함께 하게 됐다. 정인을 의식하는 지호 역시 회식 자리로 향했다.

물론 두 사람은 권기석으로 인해 서로 모른 척 했다. 우연히 자신들만 자리에 남게 되자 어색한 대화를 나눴고,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모른 척 했다. 그러면서도 서로에 시선이 갔고 신경이 쓰이는 것을 참지 못했다.

그러던 중 유지호가 노래방에서 급한 연락을 받고 뛰쳐 집으로 향했다. 이유인즉슨 어린 아들 유은우(하이안 분)가 장염으로 응급실에 입원했다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유지호는 급하게 아들에게 향했고, 아픈 은우를 보며 애틋함과 미안함을 드러냈다.

노래방에서 노래하다 급히 가는 유지호를 보며 마이크를 내린 정인. 남자친구가 “그렇다고 노래를 끄는 건 뭐냐”고 물었음에도 섭섭한 마음을 티냈다. 결국 며칠 수 자세한 사연을 들을 수 있게 됐지만.

결국 이정인은 답답함을 참지 못하고 유지호의 약국을 찾아갔다. 이정인이 약국 근처를 서성거리자 유지호가 이를 목격하고 톡으로 이정인을 불러냈다.

OSEN

정인은 “궁금했다 갑자기 가서. 그냥 넘길까 했는데 지금 여기 있다"라면서 유지호에게 “그 날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유지호는 “아이가 아팠다”고 대답하며 “이젠 마음 잘 접었으니까 예민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정인은 다시 친구를 하자며 “친구가 뭐 별 거냐. 가끔 안부 묻고, 가끔 연락해서 볼 수도 있고"라고 말했다. 결국 유지호도 친구 관계가 되자고 인정했다.

이후 이정인은 남자친구에게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권기석과 아버지가 결혼을 놓고 이야기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며 “덮어놓고 밀어붙이는 상황이 짜증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권기석은 "결혼하기 싫구나? 결혼이 싫은 거야, 내가 싫은 거야?"라고 물었다. 이정인이 쉽사리 답하지 못하자 권기석은 "너 뭔가 다르다"라며 의심했다.

OSEN

그러자 이정인은 갈등 끝에 “우리 시간 좀 갖자”고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결국 결혼을 목적으로 권기석을 만났던 게 아니었다는 마음도 밝혔다.

권기석은 "시간만 주면 되는 거야? 시간이 필요한 거 말고 확실히 다른 건 없는 거고?”"라고 재차 질문했다. 그러면서 이정인에게 “알았다. 그럼 그렇하자”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애매한 상황에 놓였다.

반면 이정인과 유지호의 관계는 한층 발전했다.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유지호는 쉬는 날 아들을 데리고 이정인이 일 하는 도서관에 방문했다.

지호의 아들을 본 정인이 “내가 누군지 은우가 맞혀봐”라고 하자 은우는 “엄마?”라고 답해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watch@osen.co.kr

[사진] '봄밤'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