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283 0362019052352670283 06 0602001 6.0.16-HOTFIX 36 한국일보 0 related

‘슈퍼밴드’ 안성진, 수능금지곡 ‘대리암’…“이렇게 까지 화제 될 줄 몰랐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JTBC 제공

JTBC ‘슈퍼밴드’의 안성진이 “제 인생의 목표는 우주(자연)의 이치를 깨닫고 이에 가까워지는 것”이라며 “제 노래를 통해 ‘과학이 이렇게 재미있는 소재가 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해주신다면 좋겠다”고 밝혔다.

‘슈퍼밴드’에서 현직 고교 과학교사 프런트맨으로 동료들과 함께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셉트를 선보인 안성진은 중독성 강한 두 자작곡 ‘대리암’과 ‘F=ma’로 ‘강제 과학공부송’ 열풍의 주인공이 됐다. 과학을 소재로 한 음악이 대중의 귀를 사로잡으면서 안성진을 ‘원픽’으로 꼽는 골수 팬들도 생겨나고 있다.

원래 교사 겸 ‘더 바이퍼스’라는 인디밴드 멤버로 활동하던 안성진은 “프로듀서 오디션 이후 다른 합격자들의 무대를 봤을 때 머리 속이 아주 복잡해지고 기가 죽었다”고 의외의 고백(?)을 했다.

그는 “순수하게 음악적인 역량만 비교하면 저 자신이 너무 초라하게 느껴졌다”며 “다들 생각보다도 너무 대단했다”고 당시 받은 충격을 전했다.

그러나 ‘과학쌤 프런트맨’은 좌절하지 않았다. 안성진은 “스스로의 강점을 보컬이나 연주실력보다는 타고난 끼, 작곡과 편곡 능력, 기획 및 콘셉트 구상 능력 등으로 봤다”며 “프런트맨으로 선정되고 나서, 출연자들 모두에게 ‘과학 소재 밴드뮤직’ 콘셉트를 전하고 함께 하실 분이 계신지 물었는데 그 때 선뜻 나선 멤버가 황승민(일렉기타)이었다. 이어 김규목(건반), 최영진(드럼)과 함께 하게 됐다”고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은 팀 구성 비화를 전했다.

무대에서의 강렬한 기억으로는 1라운드 지정곡 ‘대리암’ 무대에서 멤버 황승민이 선보인 ‘쇠자 퍼포먼스’를 꼽았다. 안성진은 “예선에서 황승민의 중식도를 이용한 기타연주가 너무 인상깊어서, 꼭 어딘가에 넣고 싶었다”며 “그러나 칼은 과학자 콘셉트에 어울리지 않아서 승민이가 거대한 쇠자를 들고 왔는데, 신의 한 수였다고 생각한다. 승민이가 인터넷에서 ‘황쇠자’로 불린다더라”며 웃었다.

안성진은 “2라운드 ‘F=ma’ 무대에서 비록 패하긴 했지만, 진정 밴드가 무엇인지 새삼 깨달을 수 있는 1, 2라운드였다”며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나왔기 때문에 전혀 후회 없다”고 힘줘 말했다. 안성진은 함께 해 보고 싶은 참가자로 “수단에 얽매이지 않고 음악을 표현하는 전자음악 뮤지션 디폴”을 꼽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직 부족하지만 저 자신을 단순히 음악을 취미로 하는 과학교사가 아니라, 과학교사 겸 뮤지션 겸 과학전도사라고 생각한다”며 “제 노래를 들으신 분들이 '과학이 이렇게 재미있는 소재가 될 수도 있구나'라고 생각해 주신다면, 감사하고 행복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매주 업그레이드되는 ‘음악천재’ 참가자들의 환상적인 팀 무대 속 열띤 라운드를 이어가고 있는 JTBC ‘슈퍼밴드’ 7회는 2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