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6556 0372019052352646556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팝인터뷰①]차인하 "'더 뱅커', 제겐 선물 같은 작품..단단해진 계기 됐죠"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차인하/사진=강혜린 기자


MBC 드라마 '더 뱅커'는 은행 내 부정부패 척결의 결말을 통쾌하게 그려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감사실 전산 에이스 '문홍주' 역을 맡은 차인하는 쟁쟁한 대선배들 사이에서 더욱 성숙해진 내면 연기를 펼치며 또 한 단계 성장을 이뤘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사직로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차인하는 "대단하신 선배님들과 선생님들, 멋진 감독님, 제작진 분들께서 너무 잘해주셨다. 그런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행복하고 즐거웠다.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며 이번 작품을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 더 잘하고 싶다', '더 잘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갖게 해 준 작품이다. 하늘이 내려준 선물인 것 같다. 공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사실 공부를 현장 가서 할 생각을 하면 안 되고, 공부가 다 된 상태로 현장에 나가는 게 맞다. 그렇지만 저는 늘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번 현장은 정말 많이 배울 수 있던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멘탈적으로도 더 대담해지고 단단해질 수 있었던, 여러모로 제게 정말 좋은 기회이자 선물이었다."

권력 비리와 부정부패를 다루는 무거운 극의 흐름 속에서 차인하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 과정에서 같은 감사실 식구들인 안우연, 신도현과의 케미 역시 눈길을 끌었던 터다. 차인하는 "리딩할 때부터 감독님께서 젊은 애들 3인방 케미가 이 드라마에서 중요하다고 말씀하셨다. 극 자체가 헤비하기 때문에 너희가 분위기를 라이트하고 산뜻하게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저희도 그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임했다"고 전했다.

극중 김상중을 보좌하며 함께 호흡을 맞춘 감사실 3인방. 차인하는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회상하면서 "우연 형과 신도현 씨가 리드를 많이 해줬다. 저는 아직까지도 긴장하는 버릇이 있기 때문에 극 초반에는 현장에서 얼어 있었던 적이 많았는데, 도현 씨랑 우연 형이 많이 이끌어주고 먼저 다가와주셔서 더 잘 할 수 있었다"고 감사실 식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차인하/사진=강혜린 기자


그러나 '더 뱅커'는 화려한 배우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초반과 달리, 결국 평균 시청률 4%대라는 성적표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 차인하는 그럼에도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시청률이 잘 나오면 기분은 좋을 거다. 하지만 지금으로선 제가 연기를 좀 더 똑바로 했어야 했다는 생각만 있을 뿐 시청률 때문에 아쉽지는 않다. 물론 아직까진 나무만 보는 시각일 수도 있겠지만."

차인하는 그보다는 후배들을 이끌어주는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대선배들, 훌륭한 동료들과 함께 한 촬영이 그저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내 정말 행복했던 것 같다. 연기를 시작한 이후 이 현장이 가장 행복했다고 느낄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저는 팀에서 막내인데, 제가 마냥 '너무 좋았어요'라고 답하는 게 때론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한다"면서 "왜냐하면 선생님들이나 감독님이나 분명히 무거운 어떤 것을 짊어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짐작컨대, 마냥 좋을 수만은 없는 분위기였을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님이나 선생님들이 흔들리지 않고 잘 잡아주신 덕분에 저 같은 막내들은 그 속에서 마냥 행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선배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팝인터뷰②]에 계속..)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