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3174 0182019052352643174 06 0601001 6.0.6-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설리, 이성민 호칭 논란…뭐가 문제인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배우 이성민을 지칭할 때 ‘씨’라는 호칭을 붙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성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에 대해 “지난날 성민 씨와”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일부 누리꾼들은 설리를 비판하고 나섰다. ‘씨’라는 호칭이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설리는 직접 해명에 나섰다.

매일경제

설리가 이성민에게 "씨"라는 호칭을 사용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사진=옥영화 기자


그는 몇 시간 뒤 새로운 게시물을 올리며 “난 의성 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했다.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 씨’ ‘의성 씨’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성민 씨도 ‘정근 씨’ ‘해진 씨’ ‘철민 씨’ ‘성웅 씨’ ‘원해 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급기야 설리의 팬들조차 이를 문제 삼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설리 갤러리 회원들은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며 호소문을 발표했다. 역시 설리의 호칭 문제를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설리는 이에 대해 호소문의 뜻을 바로잡아주며 “많이 억울했구나. 그랬구나”라고 응답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씨’라는 호칭은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거나 이르는 말이다. 공식적이거나 사무적인 자리,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이다.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

다시 말해 원칙적으로는 설리의 호칭 사용이 잘못된 것이 맞다. 다만 설리는 서로 당사자 간에 ‘씨’라는 호칭을 붙여 부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서로를 뭐라고 부르는 것까지 간섭할 문제인가는 고민해볼 문제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