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948 0292019051752523948 06 0602001 6.0.1-hotfix 29 OSEN 0

"기적의 덕DAY" '도시어부' 이덕화, 벵에돔으로 최강 '빌런' 등극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이덕화가 최강의 빌런 덕노스로 벵에돔 사냥의 신으로 거듭났다.

1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도시어부'에서 벵에돔 사냥에 나섰다.

이날 멤버들은 "거제 벵에돔 파이팅"을 오치며 다시 배위로 올랐다. 남해의 파라다이스은 거제도의 푸른 바다를 지나 벵에돔에 도착했다.

박프로는 갯바이에 올라서자마자 낚시를 시작 "제가 2키로 깨고 슈퍼배지 달고 오도행갔으면 좋겠다"며
마지막 기회라고 했다. 시작과 동시에 이경규도 "입질이 안 온다"면서 이를 경계하며 낚시에 집중했다.
이때, 시작하자마자 이경규에게 입질이 왔다. 이경규가 시작하자마자 벵에돔을 낚는데 성공, 모두 부러운 눈으로 바라봤다. 게다가 23cm이상으로 유효벵도 성공했다.

OSEN

그 사이 이만기는 홀로 쓸쓸히 "벵어돔이 나한테 잡히겠나"라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박프로도 계속해서 벵에돔 낚기에 실패해 아쉬움에 가득찼다. 이만기는 "이거 너무 어렵다, 할일이 없다"며 허탕만 연속이라고 했다.
게다가 "이렇게 그냥 있는 거냐"며 이경규에게 분풀이, 이경규는 "우리도 잘 안 보인다"며 그런 이만기를 달랬다. 이만기는 "아무것도 모른다, 그냥 이야기만 한다"며 결국 자리를 잡고 앉았다.

OSEN

그 사이, 박프로는 벵에돔만 2연타로 잡았다. 이번엔 심지어 긴꼬리 벵에돔이었다. 박프로는 "30분 안에 벵에돔 10마리 잡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가졌다. 장도연은 "역시 갯바위 레전드"라며 감탄했다. 이때, 이경규가 반격했다. 역시 2연타로 벵에돔 잡기에 성공한 것이다. 박프로는 "경규형도 2마리 잡았냐"며 이경규를 경계했다.

그 사이, 이은결이 벵에돔을 낚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기쁨을 만끽하는 사이, 최대어인 벵에돔을 놓치는 사고가 벌어졌고, 아쉬움을 웃음으로 위로했다. 이때, 옆에있던 이만기가 벵에돔을 잡는가 했으나 역시 실패했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난 행복하다"며 노래로 마음을 달래 웃음을 안겼다.

OSEN

휴식 후 오후낚시가 시작됐다. 저돌적인 전갱이 압박에 모두 걱정한 가운데, 이덕화가 새로운 고기를 낚았다. 바로 벵에돔이었던 것. 모두 벵에돔 소식에 다시 기뻐했다. 전갱이 지옥에서 걷어올린 오후낚시의 첫 쾌거였다. 게다가 기적의 3연타로 벵에돔잡기에 성공, 유효벵까지 28cm라는 최대어를 넘어 이덕화는 "만세"를 외쳤다.

이로써 팽팽하게 이덕화와 박프로가 경쟁하게 됐다. 이때, 이덕화는 또 다시 벵에돔을 낚았고, 드디어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무서운 덕DAY의 질주, 벵어돔을 독주하고 있었다. 하지만 또 다시 박프로가 따라잡았고,
이에 질세라 이덕화가 또 다시 독주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도시어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