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5429 0372019042552065429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당나귀 귀' 박원순, 김숙 바른말 폭격에 비서관에게 사과 "다음에 잘할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KBS2 당나귀귀 방송화면캡처


박원순이 비서관에게 사과했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비긴즈'에서 이연복과 박원순이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두 사람은 절대 삐지거나 복수하지 않겠다는 사장 선서를 했다. 먼저 이연복은 부산2호점 급습을 계획했다. 이연복이 나타나기 전까지 2호점은 활기차고 밝은 분위기였고, 2호점의 팀장은 이연복의 아들 이홍운이었다. 이연복은 다들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이연복의 급습에 모두 얼었다. 아들 이홍운은 긴장으로 실수를 반복했다.

점심시간에 이연복은 아들 이홍운에게 탕수육을 다시 살릴 것을 제안했고, 이홍운은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퇴근한 이홍운은 저녁 12시에 늦은 밥을 먹었다. 이연복은 쓸쓸한 아들의 모습에 괜히 화냈다. 이홍운은 아내와 전화하며, 아이들 안부를 물었다. 이연복은 아이가 셋이라고 말했다.

이홍운은 당연히 외롭다며, 얼마 전 생일이었던 딸이 전화해 아빠 안 올거지?라고 묻는 순간을 이야기했다. 이연복은 한 번도 듣지 못했던 말이었다. 며칠이 흘러 주방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연복이 연락하고 오는 날이었다. 이홍운은 아버지 이연복이 저번에 말했던 탕수육을 대체할 신메뉴를 준비해뒀다.

이홍운은 부산특색에 맞춰 매운 누룽지탕을 준비해뒀다. 이홍운이 아버지에게 신메뉴를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었다. 이연복은 우선 보기에 좋다고 칭찬했고, 맛을 본 후 "아..."라고 첫마디를 날린 후 계속 먹었다. 아들이 괜찮냐고 물어도, 이연복은 계속 먹었다. 김숙은 영상을 보며 왜 평가를 안해주냐며 답답해했다.

이연복은 가격을 묻고, 보안점을 이야기한 후 자리를 떴다. 답답한 김숙이 왜 아무 말도 안했냐고 물었고, 이연복은 칭찬을 좀 아끼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처음 시작하는 중이라 자만할까봐 아꼈다고 말했다. 해주고 싶었던 칭찬에 대해 이연복은 요리인의 피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연복과 아들 이홍운은 함께 회를 먹으러 갔다. 단 둘만의 시간에 이연복은 아들을 걱정하는 엄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홍운은 애들이 보고싶은데, 일이 끝나면 아이들이 잘 시간이라 통화를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연복은 자신과 같은 상황이라며, 과거 일 때문에 일본에 가서 가족과 10년가 떨어져있었던 것을 이야기했다.

이홍운은 아버지가 없었던 과거에 대해, 학교 다닐 때 항상 부모님이 없었다며 졸업식 같은 날에 부모님이 없던 게 가장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이연복은 자신도 힘들었다며 일본에 가서 공중전화박스를 보면 지금도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이연복은 그래서 아들에게 요리를 시키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연복은 식사자리에서 아껴뒀던 칭찬을 이야기했고, 자랑을 시작하려는 아들에게 자신이 칭찬을 했으면 겸손하라고 말했다.

이른 새벽 업무를 시작하는 보스가 있었다. 박원순 그리고 그의 비서관 김홍진이었다. 김홍진은 비서관의 업무는 보좌라며, 거의 365일 붙어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갑 버튼을 눌렀고, 박원순은 뭐가 문제냐고 물었다. 김숙은 새벽 조깅 함께하는 것 괜찮냐고 물어봤냐고 말했다. 박원순은 안 물어봤다고 답했다.

박원순은 달리기가 힘들어서 죽어갔지만, 시민이 질문을 던지자 친절하게 대답해줬다. 박원순은 시민이 있으면 힘이 생긴다고 말했고, 비서관은 시장님이 연예인병이 있어서 시민이 알아보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인터뷰했다. 양세형은 근무 외 수당을 챙겨주냐고 물었다. 박원순은 돌아가서 추가 업무 수당을 챙겨주겠다고 말했다.

비서관은 5분 전 공관을 찾았고, 박원순은 밥을 먹고 있었다. 비서관은 이를 쳐다봤고 출연진들은 얼마나 배고플까라며 박원순을 비난했다. 비서관은 박원순을 대기실에서 기다리며 아내와 통화했고, 비서관은 다르가 아픈데도 매일 박원순과 달리기 중이었다. 이 소식을 영상으로 알게 된 박원순은 몰랐다며 놀랐다. 그때 사모님이 기다리는 비서관에게 밥을 차려주었고, 양세형은 사모님이 시장님 살렸다고 말했다.

이 후 업무가 일찍 끝났고, 오랜만에 칼퇴근 기회였다. 박원순은 저녁을 먹자고 말했고, 출연진들은 박원순을 비난했다. 이연복은 자신도 가끔 그렇다며 박원순의 편을 들었다. 비서관은 이미 메뉴까지 다 정해서 가족과의 외식을 계획해두었고, 박원순에게 가족 약속이 있다고 하자 박원순은 같이 먹자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뒤집어졌다.

결국 가족 식사에 낀 박원순과 함께 메뉴도 바뀌어 중국집에 갔다. 박원순은 먼저 "나는 짜장면"을 이야기했고, 이에 편을 들어주던 이연복도 그건 아닌 것 같다며 사장은 맨 마지막에 주문해야한다고 말했다. 비서관은 조심스레 조기퇴근을 이야기했고, 박원순이 허락하자 아내가 크게 기뻐했다. 박원순은 식사를 한 후 업무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김숙은 이를 보며, "아까 아이가 손을 후려쳤거든요. 그때 집으로 갔어야"라고 말했고, 김수미는 바른 말 잘한다며 자신의 후계자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원순은 김홍진 팀장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무릎 수술한 거 몰라줘서 미안하다며 마라톤 나오지 말고 앞으로 잘하겠다고 말했다.

사장님 귀 당나귀 귀는 새로운 사장님과 패널들로 재편성되어, 오는 28일 5시에 첫 방송을 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