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44792 0372019041951944792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어게인TV]'빅이슈' 한예슬, 죄책감에 시달려 "괴물이 되어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 방송캡처


[헤럴드POP=편예은 기자]'빅이슈' 한예슬, 주진모에게 죄책감 느꼈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연출 이동훈, 극본 장혁린)에서 지수현(한예슬)이 한석주(주진모)에 대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현은 자신을 찾아온 서영미(박선임)에게 편집장직을 넘기겠다고 했다. 이에 서영미는 "쉬고 돌아오세요. 여왕 하이에나로"라고 했다. 하지만 수현은 속으로 '그렇게 살아온 것이 자꾸 후회된다'고 생각했다.

수현을 찾아간 조형준(김희원)은 협박을 시작했다. 조형준은 "네가 없어진 날 지편(지수현)한테 원한을 품은 사람을 추려봤는데, 추려지지 않더라"며 "우리는 어느 날 죽어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

또 예전 조형세 사건을 꺼내며 "그 때 난 우리가 한 배를 탔다고 생각했는데, 호랑이 등에 올라탄 거였다"고 했다. 이에 수현은 "호랑이 등에서 내려올 방법은요?"라고 물었지만, 없다고 말한 조형준.

이에 수현은 "호랑이를 죽이는 수밖에"라며 조형준의 수를 다 읽고 있었다.

조형준이 돌아간 후 수현은 지난 날 자신이 형준에게 한 일을 생각하며 '이런 내가 그 사람과의 미래를 꿈꿨다니.. 나는 괴물이 되어가고 있어'라고 자책했다.

한편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아이돌 그룹 취재를 하던 선데이 통신은 '백발마녀'라는 유튜버에 의해 역관광을 당하게 되고, 그를 쫓아가던 석주는 계단에서 떨어져 팔을 다치게 됐다.

이를 알게 된 수현은 김선수(이관훈)을 통해 상황을 알아봤고, "누군가 일부러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