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249209 1082019031851249209 06 0603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2902053000 1552904011000 popular

'승리 카톡' 여성 2명 "아레나 갔지만 성접대 없었다"vs경찰 "정황 증거 확보"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경찰이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이 있는 여성 2명을 불러 조사했다.

18일 뉴시스는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2015년 12월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등장하는 성접대 의혹 여성 2명을 파악해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들은 경찰 조사에서 "관련 자리에 참석한 건 맞지만 성매매 접대 같은 것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대화방 내용 등에서 성매매 알선 혐의를 뒷받침할만한 의미 있는 정황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수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승리는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이 있는 카톡 대화방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입건됐다.

승리는 이날 오후 병무청에 입영 연기 신청을 완료했다. 이와 관련, 병무청 측은 "승리의 현역병입영 연기원이 오후에 대리인을 통해 서울지방병무청에 접수됐다"면서도 "위임장 등 일부 요건이 미비해 내일까지 보완을 요구했다. 보완 등 요건이 갖춰지면 관련 규정에 따라 연기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승리의 경우 입영이 연기가 된다면 최대 6개월까지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승리는 25일 충남 논산 훈련소로 입소할 예정이었으나, 버닝썬 폭행 사건에서 시작된 마약, 성매매 알선, 도박, 몰카 의혹 등으로까지 번진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