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9532 0292019011249989532 06 0602001 5.18.25-RELEASE 29 OSEN 0

"찬희 용의자도 맞혔다?"...'SKY 캐슬' 망치는 TMI 스포일러 [Oh!쎈 레터]

글자크기
OSEN

[OSEN=장진리 기자] 'SKY(스카이) 캐슬'이 스포일러로 몸살을 앓고 있다.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은 방송을 앞두고 돌아다니던 스포일러대로 김혜나(김보라 분)가 죽고, 황우주(찬희 분)가 혜나 살해 용의자로 몰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나는 우주의 열아홉 살 생일파티가 열린 캐슬 게스트하우스 베란다에서 떨어졌다. 큰 부상을 입은 혜나는 다급하게 주남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강준상(정준호 분)이 병원장 손자를 먼저 수술하는 사이 중환자실에서 사망하고 말았다. 한서진(염정아 분)은 혜나와 다툰 자신의 딸 강예서(김혜윤 분)가 범인으로 몰릴까 두려워했고, 김주영(김서형 분)은 한술 더 떠 "선생님, 나 진짜 김혜나 죽여버리고 싶어요"라고 말한 녹음까지 들려줬다. 주영은 서진의 두려움을 이용해 "예서는 고3이다. 희생양이 필요하다"고 속삭였다.

주영이 말한 그 희생양은 바로 우주였다. 우주는 베란다에서 떨어져 크게 다친 혜나를 가장 먼저 발견하고 신고한 사건의 최초 목격자였다. 또한 다급하게 병원으로 향하느라 혜나의 휴대전화를 떨어뜨렸고, 이 휴대전화를 서진이 쓰레기차에 버리면서 혜나의 휴대전화까지 잃어버린, 혹은 숨겼다고 의심받는 장본인이 됐다. 이수임(이태란 분)이 "이 캐슬 안에 있는 그 어떤 애보다 우리 우주가 혜나랑 친했다"고 나섰지만, 우주는 결국 경찰에 체포되고 말았다.

충격적인 혜나의 죽음, 그리고 누구보다 혜나와 친했던 우주의 용의자 지목은 앞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한 'SKY 캐슬'의 스포일러와 일치한다.

OSEN

'SKY 캐슬'의 스포일러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 때문에 화제가 됐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누리꾼은 총 14개의 내용이 담긴 드라마의 스포일러를 자세하게 작성했다. 혜나의 추락 이후 드라마 전개 내용을 담은 이 스포일러는 현재까지 꽤 정확한 적중률로 시청자들의 설왕설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분과 스포일러로 미리 작성된 내용은 대부분이 일치했다. 혜나가 병원장 손자에게 밀려 친아빠인 준상의 명령으로 수술을 받지 못해 끝내 사망하고, 예서의 코디네이터인 주영이 "혜나를 죽여버리고 싶다"는 녹음을 이용해 서진을 협박하는 것, 엄마를 잃었던 슬픔을 가진 우주가 혜나의 죽음으로 인해 아버지 황치영(최원영 분)과 틀어진다는 것 등이 지난 11일 방송된 15회에 그대로 담겨 있었다.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SKY 캐슬'의 전개를 궁금해 하던 시청자들은 스포일러와 방송 내용을 비교하며 놀라워 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이런 스포일러가 드라마를 시청하는 재미를 오히려 반감시킨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SKY 캐슬'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가 가장 큰 강점이다. 그런데 인터넷 상에서 돌아다니는 스포일러가 드라마의 재미를 완전히 망쳐버리고 있는 것. 물론 현재까지는 꽤 높은 적중률을 기록했지만, 이 스포일러가 정말 드라마 내용을 담았는지도 확인할 수 없다. '망치다'라는 뜻을 가진 '스포일러'의 의미처럼 여러모로 'SKY 캐슬'을 망쳐버리는 '독'이라고 할 수 있다.

방송 관계자들은 "드라마를 망치는 스포일러를 지양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SKY 캐슬'의 인기에 제동을 거는 스포일러, 이제는 경계해야 할 때다.

한편 ‘SKY 캐슬’은 오늘(12일) 토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제16회가 방송된다. /mari@osen.co.kr

[사진] 공식 포스터, 'SKY 캐슬'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