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8372 0962019011249988372 06 0602001 5.18.26-RELEASE 96 스포츠서울 46565803

'커피프렌즈' 최지우,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힐링 여신'[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커피프렌즈' 최지우가 남다른 배려심을 발휘해 안방에 훈훈함을 안겼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커피프렌즈'에서는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오픈한 유연석 손호준 양세종과 함께 카페를 오픈한 최지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1일차 장사는 잠깐의 고비도 있었지만 고객들의 호평 속에 순조롭게 이뤄졌다. 하지만 최지우는 손호준이 직접 정성을 들여 청을 담근 수제 꿀귤차가 팔리지 않는 것을 마음에 걸려 했다. 이에 잠시 고민하던 그는 날씨가 덥다는 점을 고려해 탄산수를 넣어서 에이드로 만들어 파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손님들의 호응도 좋았다. 최지우의 설명에 주문해본 손님들은 시원하고 상큼한 맛에 "진짜 맛있다"라며 호평을 줄지어 내놨다.


네 사람은 잠시 손님이 없는 틈을 타 휴식을 취했다. 그러나 이것도 잠시. 9명의 단체 손님이 등장했다. 최지우는 능숙하게 손님을 미소로 응대했다. 한 손님은 모자와 안경을 쓰고 일하던 양세종을 알아보지 못하고 "매드클라운인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다음 날엔 유연석의 부름을 받은 조재윤이 긴급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했다. 그는 격한 환영 인사를 받은 후 바로 '인간 식기세척기' 임무를 부여받고 주방으로 투입돼 웃음을 자아냈다.


일손이 늘어나고 노하우가 생긴 만큼 다음 날 영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최지우는 아이를 안고 밥을 먹는 할머니를 배려해 아이를 잠시 직접 안으며 돌보기도 했다. 할머니는 최지우가 아이를 돌보는 동안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아이 어머니는 "아이가 원래 다른 사람한테 안기면 우는데 안 운다. 신기하다"라고 놀라워했다.


이날 최지우는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미소와 능숙한 서빙 실력을 선보이며 카페를 훈훈함으로 물들였다. 손님들과의 적극적인 대화와 빠른 피드백은 덤이었다. 특히 아이를 안고 음식을 먹던 할머니를 배려해 잠시 아이를 품에 안고 돌보는 모습은 안방에 훈훈한 미소를 전달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