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4192 0372018120749344192 06 0602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비밀과 거짓말' 전노민, 이일화에 전재산 뺏기고 자살시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빈털터리가 된 전노민이 자살시도를 하려 옥상으로 올라갔다.

7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연출 김정호|극본 이도현)에서는 윤재빈(이중문 분), 신화경(오승아 분)의 비밀이 그려졌다.

미성 어패럴 대표이사의 빈자리를 오상필 회장(서인석 분)은 윤재빈에게 물려주려 했지만 이를 오연희(이일화 분)가 막아섰다. 윤재빈이 친손주가 아니라는 것을 알기에 막아섰지만 진실을 밝히지는 않았다. 오연희는 자신이 대표이사 자리를 맡겠다며, 신명준(전노민 분)이 사고가 난 다음 바로 윤재빈이 대표이사직을 맡으면 소문이 좋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이에 오회장은 일리가 있다며, 오연희에게 대표이사직을 주었다. 오연희는 신명준이 기획했던 롱패딩으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고, 오회장은 이를 칭찬했다. 오회장은 무언가 할말이 있는 듯한 오연희에 "왜 또 무슨 일 있어?"라고 물었고, 오연희는 "신사장이 오늘 퇴원한대요. 그냥 뭐 그렇다고요"라고 전했다.

오회장은 "미움도 사랑이다 증오도 사랑이야. 신사장이 의식이 없는 동안 내가 그 놈 가진 거 다 빼앗았어. 맨몸으로 말았어. 오갈데 없는 그지 신세가 될 거다. 그것도 사랑이다 아니냐?"라고 말했지만 오연희는 "사랑이라고 해도 상관없어요. 지금은 미움이, 증오심이 너무 커서 신명준이 내 눈 앞에서 철저히 망가지는 걸 보고 싶을 뿐이에요"라며 증오가 더 크다고 말했다.

퇴원한 신명준은 평소에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던 호텔에 자신이 블랙리스트로 올랐다는 것을 알게 됐고, 오연희가 미성 어패럴 대표이사직 자리를 꿰찼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오연희는 "당신 자리? 이 자리가 당신만 앉을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해?"라고 냉소했고, 신명준은 "내 주식, 내 사람들 다 뺏기고 내가 가만히 있을 줄 알아?"라고 분노했다.

오연희는 "나 오연희가 없는 당신 인생이 어떨지 똑똑히 겪어바"라며 이는 시작임을 알렸다.

한편 ‘ 비밀과 거짓말’은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