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275 1082018110948771275 06 0602001 5.18.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TV는 사랑을 싣고' 윤택, 중학교 생활기록부 공개...'눈물'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방송인 윤택이 중학교 생활기록부를 공개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9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윤택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윤택과 김용만, 윤정수는 윤택이 다니던 성남중, 고등학교로 향했다. 이날 김용만은 학교에 온 김에 "생활기록부를 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윤택은 곧바로 "별로다. 그때 말하자면 개차반이었다"고 말했다.

곧이어 윤택은 자신의 생활기록부를 먼저 확인했다. 윤택은 갑자기 눈시울을 붉힌 뒤 눈물을 쏟아냈다. 윤택은 "너무 말썽을 많이 부렸다. 엄마 생각이 나서"라고 말하며 울었다.

윤택의 중학교 시절 생활기록부를 확인한 김용만, 윤정수는 한숨을 내쉬었다. 김용만은 "양가집 규수다. 자꾸 가라고 하네"라면서 "네가 울만 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