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8890 0312018101348148890 06 0602001 5.18.16-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0

[S종합] '쇼미더머니777', 무작정 욕하는 디스전은 가라 '창의적 디스'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

Mnet '쇼미더머니777'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쇼미더머니777'의 살벌하지만, 창의적인 디스전이 공개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는 본선을 향한 마지막 관문인 팀 배틀이 진행됐다.

이날 딥플로우&넉살 팀 vs 기리보이&스윙스 팀 그리고 더콰이엇&창모 팀 vs 코드쿤스트&팔로알토 팀으로 나누어 디스 배틀이 펼쳐졌다.

시작은 기리보이&스윙스 팀의 나플라였다. 나플라는 차붐의 나이를 이용해 강력한 디스랩을 선보였다. 이어 차붐은 나플라를 디스하다 가사를 실수해 관객의 아쉬움을 샀다. 차붐은 "제 발 밟고 자빠졌다"며 "효은이한테 정말 미안하다. 선공이 어떻게 분위기를 가져가느냐가 너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다음에 공연을 펼칠 김효은을 걱정했다.

2라운드는 ODEE와 김효은이었다. ODEE는 김효은의 특이한 머리부터 시작해 신랄하게 디스했고, 이에 김효은도 차붐에 이어 가사를 실수했다. 김효은은 무대를 마친 뒤 "오늘이 가장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효은의 무대를 지켜본 코드 쿤스트는 "차붐의 실수를 보고 '여기서 내가 만회해야지'라고 한 게 오히려 부담감으로 다가온 것 같다"고 평가했고, 더콰이엇은 "ODEE의 랩이 효은이의 멘탈을 무너뜨리는 한 줄 한 줄이었다"고 말했다.

3라운드는 오르내림과 EK의 대결이었다. 오르내림은 평소 캐릭터 때문에 디스전에 적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그만의 캐릭터를 살려 새로운 디스를 선보여 호응을 끌어냈다. 이에 EK는 거친 랩핑으로 응수했다.

결과는 2:1로 기리보이&스윙스 팀의 승리였다. EK를 제외하고 가사 실수를 한 차붐과 김효은이 패배했기 때문이다.

다음은 더콰이엇&창모 팀 vs 코드쿤스트&팔로알토 팀의 대결이었다. 1라운드에서는 디아크와 pH-1이 붙었다. pH-1은 최연소 래퍼인 디아크의 나이를 이용해 디스했으며, 디아크는 이를 반대로 이용해 영리하게 디스했다. 결과는 디아크의 승리였다.

2라운드는 키드밀리와 쿠기의 대결이었다. 쿠기가 승리하자 키드밀리는 "축하해. 드디어 날 꺾었네"라고 말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수퍼비와 루피가 붙었다. 수퍼비는 노래를 부르며 루피를 공격했고, 루피는 긴장했지만 실수하지 않고 무대를 마쳤다. 단 3표 차이로 루피가 승리해 눈길을 끌었다. 루피는 "빅매치였다고 생각한다. 엄청난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매치여서 너무 기분 좋았다"며 "이렇게 건강한 경쟁을 할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퍼비는 "디스의 신이라는 호칭을 넘기겠다"며 "SNS 맞팔? 이렇게 또 풀리는 거죠"라고 루피와 훈훈한 모습을 선보였다.

한편 Mnet '쇼미더머니777'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