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404 0292018101248135404 06 0602001 5.18.15-RELEASE 29 OSEN 0

"실제 커플 나올 가능성 있다"..'사돈연습', 비판딛고 사랑받을까[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첫 방송 이후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연상하게 만든다는 비판에 직면했던 '아찔한 사돈연습'이 기자간담회를 통해서 리얼함을 강조했다. 전성호 PD는 개성 넘치는 출연자들이 실제 커플로 발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출연진 역시도 진지하게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12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아찔한 사돈연습' 기자간담회에 권혁수, 오스틴강, 남태현, 경리, 미주, 노사연, 전성호 PD가 참석했다. 장도연은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아찔한 사돈연습'은 지난 5일 첫방송 된 예능프로그램으로 권혁수와 미주, 오스틴강과 경리, 남태현과 장도연이 가상결혼해서 생활하는 모습을 부모님들이 지켜본다.

연출을 맡은 전성호 PD는 '우리 결혼했어요'와 ' 미운 우리 새끼'를 보고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결심했다고 솔직히 밝혔다. 전 PD는 "제가 '우결'을 처음 만들었고 당시에 솔비 어머니나 크라운 제이 어머니를 만났을 때 진솔한 이야기를 해주는게 도움이 많이 됐다"며 "'우결'도 없어지고 '최고의 사랑'도 없어져서 다행이다. '미우새' 같은 프로그램도 생기고 부모님들이 직접 출연해서 이야기 하는게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는 말하기 어려운 것들을 가상이니까 허심탄회하게 결혼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OSEN

프로그램을 함께 하고 있는 출연자들 모두 가상결혼파트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미주는 "권혁수가 제가 장난 치는것을 잘 받아줘서 케미가 더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리는 "제가 미주 처럼 활발한 성격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오스틴 강이 차분하다보니 저도 그렇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성호 PD는 6명의 출연자들 모두의 개성에 대해서 언급했다. 전 PD는 "남태현은 연애천재다. 정답을 끊임없이 생산을 해낸다. 도연도 남태현에게 몰입할 수 있을까 처음에는 걱정을 했다. 장도연이 설레한다고 인터뷰를 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권혁수와 미주는 '엽기적인 그녀'의 견우와 그녀 같은 느낌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경리는 차가운 이미지와 달리 털털했고 오스틴 강은 귀엽고 선한 매력때문에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OSEN

출연진 다섯 명의 부모님은 '아찔한 사돈연습'을 통해서 방송에 데뷔하게 됐다. 권혁수와 경리와 미주의 부모님은 흔쾌히 방송 출연을 허락했다. 오스틴 강과 남태현의 부모님의 경우 망설이기는 했지만 설득에 못이겨 출연했다. 노사연은 부모님들이 절친하게 지내면서 방송 욕심을 내고 있다고 했다.

'아찔한 사돈연습'의 출연자들은 서로에 대한 호감을 느끼고 있을까. 남태현은 "제 진짜 아내라고 생각하고 빠져들어서 하고 있다. 장도연은 착하고 좋은 사람이고 순수하다"라고 칭찬했다. 권혁수는 "감정을 준비해아하나 생각을 했지만 그런 것을 준비할 필요가 없다. 미주가 한없이 밝아 보이긴 하지만 저를 챙겨주기도 한다. 그런 모습을 보면 저도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덧붙였다.

OSEN

미주 역시도 "12시간을 함께 하다보면 진심에서 우러나와서 말과 행동을 한다. 권혁수가 챙겨주는 것을 처음 느껴봐서 연습을 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성호 PD는 '우결', '미우새', '내딸의남자들3'와 비슷하다는 지적에 대해서 표현의 차이라고 해명했다. 전 PD는 "양가 부모님이 같은 자리에서 대화를 나누는 것이 독창성이 있다고 생각 했다. 좋은 방향으로 섞이면 발전적으로 보여질 것이다. 어머님들이 자식들의 모자라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지금까지 없었던 이야기가 나올 것이다. 실제로 커플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노사연은 관찰자로서 경리와 오스틴 강이 진지해보인다고 했다. 노사연은 "오스틴 강이 경리에게 너무 진지해서 마음의 상처를 받을 수 있을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둘이 정말 보기 좋은 커플이다"라고 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