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08570 0372018101148108570 06 0602001 5.18.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진사300' 강지환vs안현수, 담장 넘기 대결 '불꽃 신경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진짜사나이300' 공식 에이스 강지환과 안현수가 '담장 넘기 훈련'에서 맞붙은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제식훈련에서 팀전을 벌인 적 있는 두 사람이 상대팀의 '통제권'을 걸고 '담장 넘기 타임 어택' 맞대결을 펼친 것. 에이스들의 독한 전쟁 결과, 승리의 여신은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진짜사나이300'(연출 최민근 장승민)에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을 뽑는 '300워리어' 선발 여정을 함께하기 위해 육군3사관학교로 간 첫 번째 도전자들의 네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들은 3사관학교를 거친 이후 특전사 등을 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가 되기 위한 평가과정과 최종테스트에 도전하게 된다.

'진짜사나이300' 제작진은 11일 강지환과 안현수가 각각 팀을 이끌고 '담장 넘기 타임 어택' 대결을 펼친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담장 넘기는 등반이나 하강 장비가 없을 경우, 팀워크를 발휘해 이를 극복하는 훈련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촌각을 다투는 실전 훈련 현장에서 두 사람이 불꽃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항상 웃는 얼굴로 훈련에 임했던 안현수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과 그에 맞서는 강지환의 강인한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 팀워크가 중요한 훈련인 만큼 서로 손을 붙잡고 밀어주고 당겨주는 교육생들의 진지한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모은다. 안현수는 강지환 팀의 결과에 대해 “신경도 안 씁니다!”며 허세(?) 가득한 견제를 보여줬는데 이는 타임 어택 대결 승리팀에게는 상대팀에게 유격체조 명령을 내릴 수 있는 통제권이 주어지기 때문.

그런 가운데 대결을 앞둔 강지환이 예상치 못한 각오를 외쳐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진다 혹은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지는데의 줄임말)'를 유발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이와 함께 대결 과정에서 강지환의 ‘갑분싸’ 각오만큼이나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드는 상황이 펼쳐질 예정이라 궁금증을 더한다.

'진짜사나이300' 측은 "기훈생도 시절 제식훈련에서 맞붙었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유격훈련장에서 팀 대결을 펼친다"면서 "상대팀에 대한 통제권을 획득한 승자는 과연 누가 될지 관심을 갖고 기대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강지환, 안현수, 홍석, 매튜 다우마, 오윤아, 김재화, 신지, 이유비, 리사 9명의 도전자가 '300워리어' 도전을 위해 육군3사관학교에 입교한 가운데, 최정예 육군 '300워리어'의 멋진 모습으로 귀환한 '진짜사나이300'은 오는 12일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