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4673 0372018061445754673 06 0602001 5.18.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VS김경남, 진기주 집 앞에서 대치… '일촉즉발'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리와 안아줘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장기용과 김경남이 진기주의 집 앞에서 재회했다.

14일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한재이(진기주 분)를 위협하는 윤현무(김경남 분)를 막아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채도진은 윤현무의 위치를 쫓던 중 한재이의 위험을 감지하고 촬영장으로 급히 나섰다. 그는 세트장에서 두려움에 떨며 울고 있는 한재이를 발견하곤 “낙원아”라고 부르며 안아주었다. 한재이 또한 그에게 “나무야”라고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집에 돌아와 채도진은 “가지 말까”라고 물었고 곁에 있어달라는 한재이에게 “안 갈게, 낙원아”라며 “나만 보고 내 목소리만 들어”라고 안심시켰다.

한재이는 왜 자신을 찾아오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냐고 물었다. 채도진은 “미안해서 그것까진 할 수가 없었어”라며 언제든 자신이 필요하면 쓰다 버려도 된다고 말했다. 한재이는 “만일 너희 형이 저지른 일이어도 널 다시 만난 거, 나는 좋아”라며 눈물을 보였다.

길무원(윤종훈 분)은 채도진에게 윤현무와 관련이 있을 거라 말하며 사건에서 물러나길 종용했다. 채도진은 “상대가 누구든 제가 누가 되든 윤희재가 되어서라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윤현무는 채도진에게 전화해 “길낙원과 그 오빠도 박살내줄게”라고 말했고 채도진은 “나도 무슨 짓을 할지 몰라”라며 경고했다. 윤현무를 체포하러 나선 채도진은 숙소에서 한재이의 사진을 발견하곤 수배를 명령했다.

한재이는 자신의 집 앞을 지키는 채도진을 발견했다. 채도진은 한재이의 집을 습격한 윤현무와 맞닥뜨렸고 둘은 서로 대립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