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7391 0292018061445727391 06 0602001 5.18.7-RELEASE 29 OSEN 0

'리치맨' 김예원, 김준면에 유혹키스 "오늘 자고 갈거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김예원이 김준면의 마음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13일 방송된 MBN '리치맨'에서는 태라가 보라를 찾아와 유찬을 포기하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라는 보라가 퇴근하자 "집까지 데려다 준다"며 자신의 차에 태운다.

태라는 보라에게 "예전에 내가 대표 좋아하냐고 물었을 때 안좋아한다고 하지 않았냐"고 묻는다. 보라는 "그때는 나도 내 마음을 몰랐다. 지금은 좋아한다"고 말한다.

태라는 "나와 대표가 사귀는 거 모르나"고 한다. 이에 보라는 "어떻게 해보려는 생각은 없다. 그런데 좋아하는 마음까지 내가 어쩔 수 있는 건 아니다"고 한다. 태라는 "우리 관계가 보라씨 때문에 위태로워지는 건 싫다. 회사를 떠나라"고 한다. 보라는 "회사 힘들게 들어왔다. 이런 일 때문에 회사를 그만 둘 수 없다"고 한다.

태라는 "그럼 대표를 자리에서 내릴 수 밖에 없다"고 한다. 보라는 "이런일은 부당하다고 생각하지만, 소중한 사람이 다치는 건 볼 수 없으니까, 그만두겠다"고 한다.

OSEN

다음날 유찬은 주주총회에서 비난을 듣는다. 그때 소액 주주 중 한 사람은 "이 회사에 투자를 하고 나서 사장님에 대해 알게됐다. 사장님이 하시는 일을 보고 팬이 됐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려는 사장님의 생각이 너무 좋다. 다들 자신의 잃은 돈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결국 세상은 안 바뀌는 거냐"고 유찬 편을 들었다.

유찬은 머리를 숙여 사과를 하며 "주식 팔지 말고 있어달라. 내가 배로 돌려드리겠다"고 한다. 하지만 한 주주는 유찬에게 달걀을 던져 그를 비난했다.

태주 역시 유찬에게 "아이처럼 그게 뭐냐. 주주들을 달랠 생각은 안하고.."라고 비난한다. 보라는 태주를 위로하고, 태주는 자신을 자책했다.

태주는 보라에게 "예전에 병원에 갔다오는 길에 갑자기 그래서 미안했다. 그런데 마음을 어쩔 수가 없다"고 한다. 당시 태주는 보라에게 기습 포옹을 해 놀라게 했던 것. 태주는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며 "그런데 보라씨는 다른 곳만 본다. 이제 나 좀 봐달라. 이대표는 태라와 함께 외국으로 나갈 거다. 마음 정리하라고 알려주는 것"이라고 한다.

OSEN

유찬은 그 시간 혼자 집에 있다가 보라가 "웃고 싶을 때 전화하라, 웃겨주겠다"고 했던 말을 기억하고 전화한다. 태주와 있느라 보라는 전화를 못 받고, 그때 태라가 유찬을 찾아온다. 그때 전화가 울리자, 태라는 유찬을 안으며 "오늘은 아무 것도 하지마라"고 붙잡았다.

이어 그녀는 유찬에게 키스하며 "오늘 자고 갈 거다"고 유혹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리치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