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5509 1082018061345725509 06 0602001 5.18.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종합] '꿈꾸라' 솔로 유빈 "원더걸스는 20대의 전부…뭉클해"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가수 유빈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FM4U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에는 데뷔 11년 만에 첫 솔로로 돌아온 가수 유빈이 출연, 라이브로 '숙녀' 등을 들려줬다.

유빈은 "이번에 11년 만에 솔로로 데뷔했다. '숙녀'라는 노래를 들고 돌아왔다. 반갑다"고 인사했다.

DJ 양요섭은 "그 사이에 다른 멤버들(원더걸스)은 솔로 활동을 했다. 왜 이렇게 오래 걸렸냐"고 물었다.

유빈은 "잘 모르겠다. 성격도 그렇고 언젠가 열심히 하면 내 차례가 돌아오겠지 하다 보니 오래 걸렸다. 다른 친구들에게 기회가 먼저 주어진 것도 있다. 나왔으니까 된 거다. 다른 멤버들이 앨범 티저가 나오자마자 SNS에 올려줘서 홍보해줬다. 혜림은 쇼케이스 MC도 봐줬다. 고맙다. 힘을 많이 얻었다. 의리의 원더걸스다"며 고마워했다.

유빈은 "항상 몰려다닐 땐 모르다가 혼자 하니까 쓸쓸하다. 첫 방주는 사전녹화를 한다. 이후 본방송 때 올라가는데 사전 녹화 때는 댄서들과 함께 해 괜찮은데 본방송 때 혼자 올라가니 쓸쓸하더라"고 말했다.

양요섭은 "첫 방송 때는 댄서들이 피곤할테니 돌아가도 된다고 보냈는데 다음부터 안 될 것 같더라. 너무 뻘쭘해서 도와달라고 했다. 정말 고마운 분들이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양요섭은 "힙합을 할거라고 생각했는데 랩이 아닌 보컬로 도전했다"며 궁금해했다. 유빈은 "'숙녀'는 70, 80년대에 유행한 도회적이고 청량한 느낌이 가득한 시티팝 장르다. 다양한 것이 공존한다. 재즈, 펑크, 디스코, 록 등 좋은 부분만 가져온 장르다. 지난해부터 즐겨듣기 시작했는데 해보고 싶더라. 많은 분들이 힙합을 기대해줘 고려를 했는데 회사와 상의 끝에 새로운 도전을 해보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힙합곡으로도 솔로 활동을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 같다. 한 장르만 하지 않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연습벌레가 됐다는 유빈은 "시티팝이어서 레트로 적인 게 있다. 80년대 가수 선배들의 영상을 봤는데 마이크 잡는 법이 다르더라. 그걸 표현하고 싶어 한달동안 제스처나 안무적인 것을 고민했다. 김완선, 민해경, 강애리자, 이지연 등 그때 당시 유명한 여자 가수의 영상을 거의 다 봤다. 하나하나 보면서 연구했다"고 털어놓았다.

첫 무대 후 주위의 반응도 이야기했다. "멤버들이 귀엽다고 해줬다. 내가 맏언니인데 이상하게 그렇게 되더라. 나는 귀여운 짓을 한적이 없지만"이라며 웃었다. "(박진영) PD님도 긴장하지 말고 준비한 것 잘 보여주라고 했다. 문자를 해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은 원더걸스의 해체를 언급하며 "새로운 출발이지만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다"고 했다. 유빈은 "10년 간 해왔던 내 하나의 아이덴티티다. 20대의 전부가 다 원더걸스였다. 뭔가 뭉클하더라. 친구들이 밖에서 잘 활동해주니까 그걸 보면서 뭉클했다. 마음 속에서는 그랬지만 박수를 쳐주며 응원하니까 언젠가는 10년 후에 모이지 않을까 했다"며 내다봤다.

유빈은 제일 아끼는 노래로 원더걸스의 '그려줘'를 꼽았다. 그는 "해체를 발표할 시기에 냈던 팬들을 위한 곡이다. 마지막 곡이 가장 애착이 가는 것 같다. 팬들에게 직접적으로 얘기할 수 있는 곡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청취자들은 원더걸스의 추억을 회상하며 메시지를 보냈다. 유빈은 "감사하다. 너무 재밌었다. 양 DJ가 잘 해줘 감사하다. 많은 팬들과 청취자가 문자를 보내줘 힐링하고 가는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