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3048 0512018061345723048 06 0602001 5.18.4-RELEASE 51 뉴스1 0

'인형의 집' 최명길, 가족 뒤로하고 왕빛나 엄마 됐다 (종합)

글자크기
뉴스1

'인형의 집'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인형의 집'의 최명길이 남편 이한위와 가족들을 뒤로 하고 왕빛나의 엄마로서 한 발자국 더 다가갔다.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선 영숙(최명길)에게 마음을 열기 싲가하는 경혜(왕빛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숙이 온전한 경혜엄마로 거듭나자 선희는 영숙을 그 집으로 보내줘야 할 것 같다며 직접 짐을 싸 와 전달했다. 마침 세연(박하나)의 집엔 수란(박현숙)이 요양 중이었다. 선희는 “저희가 엄마를 붙잡고 있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 우리 남매 이만큼 키워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 모습에 영숙은 눈물로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김효정(유서진)은 기자회견을 열어 장명환(한상진)과 결혼을 전제로 5년간 불륜 관계를 맺어왔지만 자신은 끝내 버림 받았다고 호소했다. 그는 “버림 받고 나니까 정신이 번쩍 드네요. 이렇게 쓰레기로 살면 안 되겠다 똑바로 살아야 되겠다 이 자리를 빌어서 그 사람에게 전하고 싶은 얘기가 있는데. 장명환 고마워 이제라도 정신차리게 해줘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재준(이은형)과 꽃님(배누리)의 관계를 알게 되는 효정(유서진)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jjm92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