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2014 1082018051745172014 06 0602001 5.18.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종합] '라스' 고두심X이계인, 티격태격 여사친X남사친의 정석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라디오스타' 이계인과 고두심이 오랜 우정을 자랑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이계인, 고두심,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 아스트로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계인과 고두심은 서로의 남사친, 여사친으로 동반 출연했다. MBC 공채 탤런트 동기인 두 사람은 한때 같은 아파트 다른 층에 살았을 정도로 친하다고. 오랜 우정만큼이나 티격태격하는 이계인과 고두심의 모습이 웃음을 줬다.

이날 고두심은 "여태까지 안 왔던 역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출연 중인 고두심은 "많이 나오진 않아서 시간이 났다"며 "비싸다고 조금만 쓰나 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계인은 당시 고두심이 공채 동기 중 1등이었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나는 수갑에 친한 역할이었고 고두심은 멜로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고두심은 "멜로를 해본 적이 없다. 데뷔하자마자 갓난아기가 있는 엄마 역할을 해서 지금까지 엄마 역할만 했다. 사랑하다 죽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며 "그런 역할은 얼굴이 정해져 있냐"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계인은 고두심을 짝사랑했냐는 질문에 "당시 MBC 출입했던 사람이면 다 고두심을 좋아했을 것이다"고 친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브라이언과 차은우는 '세심이'와 '사심이'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브라이언은 꽃집이나 체육관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며 본인의 적성에는 체육관이 잘 맞는다고 얘기했다. 코가 예민하며 사람을 향기로 기억한다고 했는데, 차은우는 "메이크업 스태프 사이에서 브라이언이 발냄새로 유명하다"고 폭로했다.

차은우는 "고등학교 연습생 시절 딱 한 번 연애해봤다"며 "데뷔 후 대시 받은 것도 한 번이다. 거절했다기보다는 답을 안 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 여자연예인을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그냥 목인사만 했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김국진과 강수지처럼 자연스럽게 알아가는 것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lyy@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