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1994 0372018041644541994 06 0602001 5.18.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초점]"SNS 소신 발언"…윤균상X이지혜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윤균상, 이지혜/ 사진=본사DB, 이지혜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윤균상과 이지혜의 소신 발언에 대한 응원들이 이어지고 있다.

세월호 4주기 추모와 대한항공 갑질 논란으로 들썩이고 있던 4월 16일. 윤균상과 이지혜의 소신발언으로 하루는 더 뜨거웠다. 이날 오전 윤균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4.16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또한 윤균상은 해당 게시글에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니다”라며 “시비 걸고 싶으시면 얼굴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글을 덧붙였다.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의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해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에게 남긴 소신 발언이었다.

세월호 사건 4주기를 맞아 스타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던 가운데 윤균상의 이러한 소신 발언은 악플로 추모의 진심을 호도 받는 이들에게 큰 힘이 됐다. 특히나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이들의 행동에 대해 정치적인 곡해를 내놓는 의견에 대해 전면적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이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간 자신의 SNS를 통해 소신발언을 아껴오지 않았던 윤균상이었기에 이번 발언은 더 힘을 얻었다. 누리꾼들 역시 이런 윤균상의 거침없는 소신 발언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일부 논란도 일었고, 이에 윤균상은 “오해를 하시는 분이 계시네요. 매해 사진을 올리고 글을 쓰면 참 다양한 정치적색을 띄고 따지고 들고 혹은 이유 없이 욕도 하고 리본뱃지를 달고 택시를 탔다가 갑자기 욕도 듣고 했더랬죠”라며 “오늘은 날이 날인만큼 순수하게 추모하는 마음을 정치적색없이 봐라봐주셨으면 한 글입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처럼 윤균상에 대한 여론이 흐르던 때, 이지혜 또한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 사태에 대한 소신발언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지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한항공 비행기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는 승무원들의 모습이 담겨있는 사진과 함께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을 게시한 것. 이는 최근 불거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을 우회적으로 비꼰 발언이었기에 눈길을 끌었다.

헤럴드경제

사진=윤균상, 이지혜 인스타그램


앞서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은 H사와의 회의 중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린 사실이 알려지며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어 14일에는 조현민 전무로 추정되는 이물이 직원을 질책하며 고성을 지르는 음성 파일을 공개되면서 물의를 일으켰고, 이에 조현민 전무는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을 뜻을 전했다. 대한항공 측 또한 16일 “(경찰의)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지혜의 소신발언은 소위 ‘사이다 발언’으로 누리꾼들의 응원을 이끌어냈다. 일종의 대리 만족 효과가 컸다. 쉽게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사회적인 영향력이 있는 스타가 대신 전해주며 큰 만족감을 얻은 것. 사회 이슈에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밝히거나 직접 참여하는 연예인을 들어 ‘소셜테이너’라고 부른다. 대표적인 소셜테이너로 일컬어지는 이효리 또한 앞서 제주 4.3 사건 추념식에 참석하며 이목을 끌었다.

연예인이기 전에 사회의 한 일원으로써 민주적 의사를 제시하겠다는 태도였다. 이미지가 중요한 연예인에게 ‘사회적 발언’은 물론 위험할 수 있다. 하지만 그들의 발언은 문제가 있는 사회에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다는 ‘용기’를 보여주는 것이기에 박수를 받아 마땅한 일이다. 그렇기에 대중들 역시 그들의 용기에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