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220 0372018031443842220 06 0602001 5.18.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리턴' 봉태규, 신성록에게 골프채 휘둘러…'악벤져스' 분해되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제공


[헤럴드POP=고명진 기자]SBS 수목극 ‘리턴’(최경미 극본, 주동민 연출, 스토리웍스 제작)의 봉태규가 신성록에게 골프채를 휘두르면서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수목극 1위인 드라마스페셜 ‘리턴(return)’의 3월 14일과 15일 방송분에서는 극중 상류층 4인방 악벤져스의 아지트인 펜트하우스가 공개된다. 무엇보다도 비밀공간이 이곳에서는 이들을 둘러싼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이 많이 쏟아졌는데, 이번에는 학범(봉태규 분)이 골프채로 태석(신성록 분)을 위협하는 내용이 그려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이다.

촬영은 지난 3월 중순 일산제작센터에서 진행되었다. 당시 골프채를 들고 있던 봉태규는 신성록을 일정거리에 두고서 골프채를 휘두르는 연습을 했다. 이때 신성록은 “좀 더 다가오면서 휘둘러 봐. 그럼 내가 허리를 젖혀볼게‘라고 제안했던 것. 이후 둘은 감독과 함께 골프채를 휘두르는 리허설만 몇 번이고 반복하다 가장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스윙포즈와 거리를 찾을 수 있었던 것.

이내 감독의 큐사인이 떨어지자 봉태규는 신성록의 머리쪽을 향해 골프채를 힘껏 휘둘렀다. 이에 “붕”, “붕”이라는 바람을 가르는 소리가 날 정도였고, 그는 신성록을 향해 비리한 웃음과 함께 극중 대사를 선보였다. 잠시 후 봉태규는 골프채의 헤드부분을 신성록의 머리 정수리 부분에 올려놓으며 열연을 이어갔다.

이에 신성록 또한 봉태규를 향해 극중 특유의 표정, 그리고 불같이 화내는 연기에 선보이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이기도 했던 것이다. 특히, 그는 봉태규의 단 한마디의 말에 그만 얼굴이 굳어지면서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었다.

한 관계자는 “최근 악벤져스가 편이 나눠지면서 와해되어 가고 있는데, 같은 편이라고 생각된 태석과 학범 사이에도 이처럼 골프채를 휘두르는 에피소드가 그려지는 등 둘간에 극한의 긴장감이 표출되게 되었다”라며 “과연 학범은 어떤 이유로 그에게 이런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이후 스토리가 어떻게 펼쳐지게 될지도 꼭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 최경미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27~30회 방송분은 14일과 15일에 공개된다.

후속으로는 오는 3월 28일부터 장근석과 한예리 주연의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가 방송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