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8719 1082018021343288719 05 0501001 5.17.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2304233

[평창 쇼트트랙] 최민정, 女500m 아쉬운 실격 판정…폰타나 金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사상 첫 500m 금메달에 도전한 최민정이 아쉬운 페널티 판정으로 메달 수확에 실패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 처리 됐다. 금메달은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가 차지했고,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가 은메달, 킴부탱(캐나다)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앞서 열린 준준결승에서 간발의 차이로 준결승에 진출한 최민정이었다. 중국의 취춘위가 1위로 들어왔고, 최민정이 42초996을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이탈리아의 마티나 발체피나(43초023)보다 단 0.027초 앞선 기록이었다.

하지만 준결승에서는 완벽하게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올라선 최민정은 놀라운 스피드를 자랑하며 여유 있게 1위로 결승선을 통과,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42초422로 올림픽 신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중국이 모두 실격 처리 되면서 '나쁜 손' 걱정 없이 결승 티켓을 따낸 최민정은 폰타나, 케르크호프, 부탱, 엘리스 크리스티(영국)과 레이스를 펼쳤다. 스타트에서 3위에 자리한 최민정은 아웃코스로 2위까지 올라섰다. 이후 폰타나와 끝까지 경쟁을 벌이며 2위로 들어왔다. 그러나 판독 끝 페널티 판정이 내려졌고,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