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77950 0512018021343277950 06 0602001 5.18.1-RELEASE 51 뉴스1 0

[종합]'윤식당2' 나PD 사단 밝힌 #인기비결 #시즌3 #위생논란 #철칙

글자크기
뉴스1

© News1 CJ E&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역대 예능 최고 시청률을 쓴 '윤식당2' 제작진이 인기 비결. 시청자들이 제기한 여러 논란에 대해서도 꾸밈없이 솔직하게 답했다.

tvN '윤식당2' 제작진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의 기자간담회가 13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tvN의 예능 프로그램. 아름다운 화산 섬 마을 가라치코의 이국적은 풍경과 비빔밥, 김치전 등 맛깔 나는 한식 요리, 멤버들의 환상적인 케미가 어우러지며 국민 예능다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5회가 16.0%(닐슨코리아 기준)를 달성하며 tvN 역대 예능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나영석 PD는 tvN 최고 시청률을 달성한 것에 대해 "솔직히 부담스럽다. 잘 나오면 내려갈 일밖에 없어서 걱정스럽다. 많은 분들이 즐겁게 봐주신다는 뜻이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이진주 PD © News1 CJ E&M 제공


이어 "제작진은 올해 추위도 극심했고 절대 시청량이 늘어난 것 같다고 생각한다. 또 박서준처럼 새로운 인물의 효과도 있다. 박서준 없으면 큰일날 뻔 했다. 일을 금방 금방 배우고 일을 굉장히 잘 한다. 식당에서 정말 큰 도움이 된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김대주 작가는 '윤식당2'의 인기 비결에 대해 "편집을 하다 보면 우리도 모르게 집중하게 되는 부분이 있다. 최근 편집하면서 느꼈던 것 중에 하나는 손님들 이야기 중에 공감가는 이야기가 있다. 육아에 대한 이야기가 있고 생각보다 신기하게 많은 부분에 있어서 공통점이 있다. 나름 우리도 위로를 받는다. 사람 사는 것이 다 비슷하구나 싶다. 최근에 손님들의 대화를 듣다 보니 재미있는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 했다.

'윤식당2'의 높은 인기만큼 많이 나온 시청자들의 지적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먼저 멤버들끼리 서로 손발이 맞지 않아 주문실수를 한 에피소드에 대해 나영석PD는 "우리도 편집을 하면서 고구마를 먹는 기분이었다. 세 사람 모두 괴로워하면서 편집했던 기억이 난다. 편집하면서 괴로웠는데 보는 시청자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으로서 드리고 싶은 말씀은 멤버들이 아마추어라는 점이다. 열정은 있지만 숙달되지 않은 아마추어이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실수라고 생각했다. 또 가감없이 이것도 보여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서 방송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뉴스1

© News1 CJ E&M 제공


또 출연자들이 모자를 착용하지 않거나 이서진이 손님을 가리킬때 '얘네' '쟤들' 등의 호칭을 쓰는 것이 논란이 된다는 말에 나영석 PD는 "시청자의 지적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 여러 댓글, 시청자 게시판 글을 보면서 알고 있다.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나PD는 "말씀드리자면 제작진의 판단미스다. 위생에 있어서 철저하지 못 했던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한다. 촬영이 한번에 이뤄지고 조금씩 잘라서 방송에 내보낸다. 촬영을 나눠서 했다면 시청자의 반응을 반영했을텐데 그럴 수가 없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시 '윤식당' 촬영을 가게 된다면 더욱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적은 영업시간 등 '진정성이 없어 보인다'는 말에는 "모든 것이 완벽해지는 것이 어려운 일이 아니다. 프로페셔널한 사람을 데려가면 된다. 하지만 아마추어이기 때문에 준비되지 않은 부분이 분명히 있다. 한번쯤 누군가 꿈꿔봤을 법한 일들을 담은 예능이다. 그 판타지가 12시간 동안 일해서 돈을 많이 벌어서 완벽학 영업을 하는 것이 판타지라고 보지 않는다. 적게 벌더라도 같이 호흡하는 것이 기획의도의 시작이었다"고 답했다.

뉴스1

© News1 왼쪽 김대주 작가, 나영석 PD, 이진주 PD/ CJ E&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식당2'는 자칫 '한식 홍보 방송'으로 비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나영석 PD는 "외딴 곳에서 식당을 하는 것이 중요한 기획의도였지 한식을 판매하는 것이 중요한 요소는 아니었다. 그런데 막상 음식을 팔다 보니 손님들이 한식을 무척 좋아했다.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은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 그러므로 더욱 열심히 만들어야겠다는 동기가 된다. 손님들이 한식에 대해 칭찬을 하는 장면이 한식 홍보를 하기 위한 것은 아니지만, 식당을 운영하는 자연스러운 과정 중에 하나다"고 설명했다.

또 손님들의 사담이 공개되는 것 등 사생활 보호를 위해 어떤 방법을 쓰고 있냐는 물음에 촬영부터 편집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굉장히 조심하고 있는 부분이다. 우리가 늘 선을 넘고 있지 않나 신경쓰고 있다. 메뉴판에도 촬영 중이라는 것이 설명이 되어 있고, 골목길을 지나는 손님들이 찍힐 수 있으니 길에도 안내판을 설치해놨다. 또 식사를 하고 나가는 손님들에게 제작진이 다시 한 번 방송 촬영 중이었다고 설명한다. 그때 국적, 음식은 어땠는지, 불만은 없는지 등을 물어보는 것이다"고 했다.

이어 "손님들이 그때 '방송에 나가도 상관없다' '나는 먹는 것은 나가도 되는데 대화는 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등의 대답을 해준다. 그 대답 수위에 맞춰서 편집을 한다. 그걸 떠나서 이 방송을 통해 그들의 사담을 엿보는 방송은 아니기 때문에 조심하려고 한다. 편집을 할 때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는 방향에서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김대주 작가 © News1 CJ E&M 제공


'신서유기' '알쓸신잡' '삼시세끼' 등 여러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나영석 PD가 있는 만큼 다른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과 향후 계획에 대한 물음도 나왔다.

나PD는 '강식당'에 대해 "'강식당'이 잘 돼 '윤식당'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 두 프로그램을 비교하는 것도 재미난 포인트였을 것 같다. '강식당' 시즌2에 대해서는 신효정 PD가 주도적으로 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언제 어떻게 할 것이라고 말하기 어렵지만 기회가 된다면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윤식당' 후속 프로젝트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이 많지 않다. '알쓸신잡'을 연출한 양정우 PD가 준비 중이지만 공개할 수 있는 정보가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윤식당' 시즌3 구상에 대해 "이서진이 시청률 15% 넘은 날 오랜만에 문자를 보냈더라. '시즌3 준비하자'고 했다. 이서진도 출연자로서 기분이 좋았을 것 같다. 제작진도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한창 시즌2가 방송중인 상태다. '윤식당2'는 준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프로그램이다. 답사, 기획, 안전성 등을 고려해봐야 한다. 기쁜 마음으로 '해봐야지' 생각은 하지만 언제, 누구와 할지 이야기하기에는 이른 단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ichi@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