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989 0512018011442637989 05 0506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2연속 졸전' 김봉길호…공격부터 수비까지 답답

글자크기
뉴스1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2경기 연속 고전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여전히 공격부터 수비까지 전체적으로 아쉬웠다.

한국은 14일 중국 쿤산의 쿤산 스포츠츠센터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지난 11일 베트남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그러나 경기 내용에서는 실망스러움이 더 많았다. 베트남의 기습에 선제골을 내줬고 상대의 밀집 수비를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수비에서도 수차례 실점 위기를 맞는 등 한 수 아래로 여겼던 베트남을 상대로 진땀을 뺀 뒤 겨우 승점 3점을 챙겼다.

부족함이 많았기에 김봉길호는 베트남전을 마치고 한 목소리로 "(베트남전에서 나타난)문제점을 보완해 시리아전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시리아전 경기 내용은 베트남전보다 더 실망스러웠다. 움츠릴 것으로 예상했던 시리아는 경기 초반부터 한국을 강하게 압박, 먼저 슈팅 기회를 잡는 등 경기를 주도했다. 공 점유율에서도 한국은 시리아에 완전히 주도권을 뺏겼다.

한국은 공격부터 수비까지 제대로 이뤄진 것이 없었다. 공격에서는 기본적인 패스부터 이뤄지지 않으면서 부분전술이 제대로 펼쳐지지 않았다. 단순히 개인 능력으로 공격을 풀어나가려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 결국 한국의 공격은 상대의 수비에 막혀 제대로 된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수비도 다르지 않았다. 수비 지역에서 잦은 패스 미스로 위기를 자초했다. 또한 상대의 빠른 역습에 수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다. 상대 공격수들의 마무리 능력이 조금만 더 좋았다면 한국은 실점을 내줘도 할 말이 없을 정도였다.

후반전 들어 한국은 라인을 끌어 올리면서 적극적으로 압박에 나서면서 경기 흐름도 가져왔다. 하지만 한국은 크로스와 패스, 슈팅 등 마무리 과정에서 아쉬움을 남기면서 좀처럼 리드를 잡지 못했다. 수비는 계속 불안했다. 순간적인 집중력 저하로 시리아의 간헐적인 역습 상황에서 아찔한 순간을 맞이하기도 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우승과 함께 오는 8월 아시안게임에서 만날 상대들에 대한 기선제압을 목표로 나왔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두 경기의 내용을 돌아보면 목표 달성은 쉽지 않아 보인다.

dyk0609@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